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80대 이상 사망원인 1위 '낙상', 지팡이로 예방해야

기자
유재욱 사진 유재욱
[더,오래] 유재욱의 심야병원(15)
오늘 연주곡은 바흐의 관현악 모음곡 3번 중 ‘Air’라는 곡이다. 흔히 ‘G선상의 아리아’로 알려진 이곡은 19세기 바이올리니스트 빌헬미가 바이올린 G선(가장 두꺼운 현) 한 줄에서만 연주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곡은 아름다운 선율 덕분에 여러 영화와 드라마에 삽입곡으로 쓰이고 있다. 
 
영화 ‘세븐(Seven)’은 성서에 등장하는 7대 죄악을 모티브로 한 연쇄 살인 사건을 다룬 스릴러다. 극 중에서 주인공 브래드 피트와 모건 프리먼이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 도서관에서 고뇌하는 장면에서 ‘G선상의 아리아’는 잔잔히 흐른다.
 
 
 
 
오케스트라 곡으로 작곡되었지만, 오늘은 감미로운 첼로 2중주로 들어보자. 스테판 하우저(Stjepan Hauser), 루카 술릭(Luka Sulic)으로 구성된 ‘꽃미남’ 첼로 듀오는 클래식과 팝 등 대중음악을 자신들만의 감성으로 해석해서 많은 사랑을 받는다.
 
 
 
 
오늘 환자는 얼굴이 하얗고 귀여워 보이는 할머니다. 진료실로 걸어 들어오시는 모습을 보니 ‘아, 이미 관절염이 많이 진행되셨구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걸음걸이도 불안정하고, 무릎관절도 많이 변형돼 다리가 마름모 형태로 벌어져 있었다.  
 
 
무릎이 아프신 할머니. [사진 유재욱]

무릎이 아프신 할머니. [사진 유재욱]

“나가 무릎이 아파가지구서 못 걸어 당기겠당께.” 차트를 보니 할머니 연세가 90이 넘으셨다. 무릎의 상태만 고려한다면 수술하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겠지만, 90세가 넘으신 고령인 것을 고려하면 수술을 하기도 쉽지 않은 상태다. 그리고 할머니 상태가 아주 못 걸어 집안에서도 부축을 받아야 하는 정도는 아니니 가능하면 수술 안 하고 치료를 해봐야 할 것 같았다.
 
“할머니 지팡이 좀 짚고 다니시지 그래요?” “아이고 선상님 왜 그런디야~ 그런 말쌈은 하지 말아 불드라고, 지팡이 짚고 다니문 노인네처럼 보여서 실탕께~” ‘할머니 노인 맞는데요’라는 말은 마음속으로만 하는 센스.
 
“할머니, 지팡이 짚고 다니시면 무릎이 안 아파서 걷기도 편하실 거에요. 그리고 그게 문제가 아니라 할머니 이제 넘어지시면 큰일 나요. 반드시 지팡이 짚으셔야 해요.” “아 이 양반이 나는 실타니께 왜 그라신디야. 나는 죽으면 죽었지 지팡이는 안 짚을것이여~" 할머니는 지팡이를 짚으라는 소리가 그렇게도 야속하신가 보다.

 
 
가벼운 낙상에도 고관절, 압박골절 생겨 
80대 이상 사망 원인 1위인 낙상(落傷). [사진 freepik]

80대 이상 사망 원인 1위인 낙상(落傷). [사진 freepik]

 
나이 80이 넘으면 암(癌)보다 무서운 것이 바로 낙상(落傷)이다. 80대가 넘으면 사망 원인 1위가 낙상이다. 고령이 되면 암도 늦게 자라기 때문에 암에 걸린다고 해서 금방 어떻게 되지 않는다는 뜻이다. 낙상은 다르다. 특히 여성의 경우 노인이 되면 대부분 골다공증이 생기므로, 크게 넘어지지 않아도 고관절이 부러지거나, 척추에 압박골절이 잘 생긴다.
 
일단 골절이 생기면 고령이어서 잘 붙지도 않는다. 더 큰 문제는 노인들은 오래 누워있는 것만으로도 컨디션이 떨어지고 합병증이 생긴다는 점이다. 그래서 노인들은 병원에 입원해 계시다가 폐렴이나 욕창 같은 합병증 때문에 돌아가시는 경우가 많다.  
 
낙상을 예방하는 가장 간단하고도 좋은 방법은 지팡이다. 지팡이를 짚으면 균형이 무너져도 잘 안 넘어진다. 무릎에 실리는 무게를 덜어줘서 무릎 통증도 줄어든다. 내 생각에 지금 이 시점에서 할머니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지팡이다. 무릎 통증과 낙상의 위험을 동시에 줄여줄 수 있는 방법이다. 
 
그런데 할머니는 절대로 지팡이는 안 짚으려 하신다. 수술을 받는 한이 있어도 지팡이는 절대로 안 짚으시겠다는 강한 의지다. ‘남들 보기에 노인처럼 보이는 것, 장애가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 싫은 것이다. 이것은 '내가 남에게 어떻게 비추어지는지'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한국의 정서와 무관하지 않다.  
 
 
‘지팡이 짚기 캠페인' 벌여야  
일본의 '지팡이 짚기 캠페인'. [사진 유재욱]

일본의 '지팡이 짚기 캠페인'. [사진 유재욱]

 
이웃 나라 일본만 가 봐도 많은 사람이 지팡이를 짚고, 어떤 노인들은 네 바퀴가 달린 보행기를 짚고 다니는 분도 많다.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젊은 사람도 다리가 불편하면 전동 휠체어를 타고 다니는 것을 흔하게 볼 수 있다.  
 
지팡이를 짚고 다니는 것이 나이 들어 보인다는 의식을 바꿔야 한다. 나는 ‘지팡이 짚기 캠페인’을 벌이고 싶다. 그러려면 대중에게 영향을 미치는 유명인이 방송에서 영화에서 영국 신사처럼 멋진 지팡이를 들고 다녔으면 어떨까 생각한다. 
 
그래서 지팡이를 짚고 다니는 것이 이상하거나 불편해 보이는 것이 아니라 멋진 소품으로 인식되었으면 좋겠다. 또 한국의 뛰어난 디자이너들이 실용적이면서도 멋진 지팡이를 만들어 많은 사람이 패션 아이템으로 지팡이를 들고 다닐 수 있었으면 좋겠다.
 
유재욱 재활의학과 의사 artsmed@naver.com
 
 

비트코인의 탄생과 정체를 파헤치는 세계 최초의 소설. 금~일 주말동안 매일 1회분 중앙일보 더,오래에서 연재합니다. 웹소설 비트코인 사이트 (http://news.joins.com/issueSeries/1020)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