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재선 "정부에 정책 건의 주저하지 않을 것"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사진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사진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이 재선에 성공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30일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 대강당에서 열린 정기총회에서 최승재 회장이 총 48표 중 40표를 얻어 한국귀금속가공업협동조합연합회장인 이봉승(8표) 후보를 누르고 회장에 당선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2월 초대 회장에 당선된 최 회장은 이날 연임에 성공하며 소상공인연합회를 2021년까지 3년 더 이끌게 됐다. 최 회장은 “700만 소상공인의 진정한 대변자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3년 동안은 조직을 만드는 시간이었다면, 앞으로 3년은 소상공인연합회가 자주적인 조직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주력하겠다”며 “정부에 부탁할 것은 부탁하겠지만, 정책 건의도 주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애초 지난달 치러질 예정이었던 회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했다. 그러나 연합회 내 일부 단체가 법원에 선거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며 이의를 제기해 선거가 이날로 미뤄졌다. 앞서 지난 19일 소상공인연합회 정상화추진위원회 측은 최 회장에 대한 후보 자격 박탈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법원은 지난 29일 이를 기각했다. 최 회장이 정회원 단체의 대표가 아니라는 점을 들었지만, 법원은 근거가 빈약하다고 판단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2011년 말 국회를 통과한 '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 특별조치법'에 따라 2014년 설립된 소상공인 법정 단체이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