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은 '애마' S600…1주일 전 文 대통령 '베트남 의전차'와 동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 27일 번호판을 달지 않은 검은 차를 타고 중국 베이징(北京)에 나타났다. 일반 승용차보다 1m 20cm나 긴 차량의 뒷좌석엔 김 위원장과 그의 부인 이설주가 타고 있었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태운 벤츠 리무진 승용차가 지난 27일 베이징 역으로 진입하고 있다.[AP=연합]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태운 벤츠 리무진 승용차가 지난 27일 베이징 역으로 진입하고 있다.[AP=연합]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마친 김정은은 차에서 내려 중국 인사들과 인사를 나눈 뒤, 열차에 탑승했다. 그 사이 그가 타고 온 차량은 열차의 화물칸에 실렸다. 평양에서 싣고 온 김정은의 ‘애마’ 벤츠 S-600 리무진 가드 차량이었기 때문이다.
 
김정은이 중국으로 공수해간 벤츠 S600 리무진 차량. 번호판이 달려 있지 않다. [로이터=연합]

김정은이 중국으로 공수해간 벤츠 S600 리무진 차량. 번호판이 달려 있지 않다. [로이터=연합]

 
닷새 전인 지난 22일. 베트남을 국빈방문하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의 과학기술 기반 산업화 모델인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를 베트남에 적용한 V-KIST 착공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 번호판이 달린 검은 차를 타고 나타났다. 일반 차량보다 훨씬 긴 차량의 뒤편에는 ‘S-600’이라는 로고가 선명했다. 김정은이 베이징에 갖고 갔던 벤츠 S-600 리무진 가드와 같은 모델이다.
 
지난 22일 베트남 정부가 제공한 문재인 대통령의 경호차량. 강태화 기자

지난 22일 베트남 정부가 제공한 문재인 대통령의 경호차량. 강태화 기자

지난 22일 베트남 정부가 제공한 문재인 대통령의 경호 차량. 붉은색 원 안에 S600이라고 적혀 있다. 강태화 기자

지난 22일 베트남 정부가 제공한 문재인 대통령의 경호 차량. 붉은색 원 안에 S600이라고 적혀 있다. 강태화 기자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베트남을 방문했을 때는 한국에서 공수해간 벤츠 S-500 차량을 사용했다. 이번 순방에서 베트남 정부가 제공한 차량이나, 김정은이 중국으로 싣고 간 차량보다 한 단계 낮은 사양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지의 보안 상황과 한국에서의 거리 등을 고려해 청와대가 보유하고 있는 경호 차량을 직접 공수하는 경우가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베트남으로 공수해간 차는 지난해 5월 문 대통령 부부가 홍은동 자택에서 청와대로 갈 때 탔던 차량과 같다. 이 차량은 자동 소총 공격과 차 바닥에서 터지는 15㎏급 TNT 폭탄 공격 을 버텨내는 ‘대통령급(VIP) 방탄 경호차’로 만들어졌다. 530마력의 엔진을 탑재했고, 방탄 기능 때문에 무거워진 문을 쉽게 열기 위한 전기 모터가 달려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국회에서 취임식을 마친 뒤 광화문에서 카퍼레이드를 할 때는 현대 에쿠스 리무진 차량을 이용했다.
 
취임식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에쿠스 리무진을 타고 광화문 광장을 지나 청와대로 향하며 시민들에게 손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취임식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에쿠스 리무진을 타고 광화문 광장을 지나 청와대로 향하며 시민들에게 손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