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을 위한 … ’ 클래식 버전 만든다

80년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상징곡인 ‘임을 위한 행진곡’. 이 노래는 5·18 2주기를 앞둔 82년 4월 윤상원·박기순 열사의 영혼결혼식에 헌정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백기완의 시 ‘묏비나리’에서 가사를 따온 노래는 5·18 희생자들을 ‘님’으로 표현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일부 보수진영 등에서 “북한을 찬양하는 노래”라는 주장을 하면서 5·18 기념식장에서 9년 동안 제창이 불허되기도 했다. “각종 시위 현장에서 부르는 노래를 국가 기념식장에서 제창할 수 없다”는 당시 정부의 입장도 노래의 가치를 폄훼하는 데 한몫을 했다. 노래를 작곡한 김종률(60)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은 “5·18과 ‘임을 위한 행진곡’이 지닌 참된 의미를 널리 알리기 위해선 예술화·대중화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작곡한 김종률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오른쪽)이 2016년 12월 녹음 최초본을 디지털로 복원한 박종화 작곡가와 함께 ‘오월 노래음반’을 들어 보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임을 위한 행진곡’을 작곡한 김종률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오른쪽)이 2016년 12월 녹음 최초본을 디지털로 복원한 박종화 작곡가와 함께 ‘오월 노래음반’을 들어 보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임을 위한 행진곡’이 클래식 음악으로 재탄생한다. 광주문화재단은 “오는 10월 31일까지 ‘임을 위한 행진곡’ 관현악곡 창작 작품을 공모키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10~15분 길이의 클래식 작품 제작을 통해 ‘임을 위한 행진곡’의 세계화·대중화를 추진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번 공모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과 5·18이 지닌 가치를 음악적으로 풍성하게 표현해낸 작품을 뽑는다. 광주문화재단 홈페이지(www.gjcf.or.kr)를 참조해 공모신청서와 작품설명서, 악보 등을 제출하면 된다. 오는 11월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악보심사를 거쳐 수상작을 선정한다. 총 3개 작품 중 최우수작 1000만원, 우수작 700만원, 가작 500만원의 상금을 준다. 광주문화재단은 보다 다양한 형태의 관현악곡 콘텐트를 선정하기 위해 나이·학력·경력·국적 제한을 두지 않았다.
 
임을 위한 행진곡

임을 위한 행진곡

선정된 클래식 작품들은 향후 오케스트라 연주를 통해 5·18 관련 행사장 등에서 연주된다. 이 노래가 5·18을 상징하는 노래라는 점에서 5·18의 세계화·대중화 사업 등에도 활용된다. 앞서 5·18기념재단은 2016년 12월 이 노래의 원곡(사진)을 디지털 음원으로 복원해 공개하기도 했다. 82년 광주 지역 문인 10여 명이 황석영(75) 작가의 집에 모여 비밀리에 노래를 녹음한 지 34년 만에 음원을 디지털화한 것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 때 계엄군에 의해 희생된 윤상원과 야학을 운영하다 사망한 노동운동가 박기순을 기리기 위한 노래다. 
 
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