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홍콩과기대에 아시아 AI 연구소 만든다

네이버가 아시아의 이공계 명문 대학인 홍콩과학기술대학교(HKUST)와 함께 홍콩에 인공지능(AI) 연구소를 만든다. 중국·동남아 지역 AI 연구 거점을 만들어 우수 인재를 확보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는 다음 달 12일 홍콩 신계지구의 홍콩과기대 캠퍼스에 '네이버-HKUST AI 연구소'를 개소한다고 28일 밝혔다. 
네이버는 앞서 작년 6월 프랑스의 AI 연구기관인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현재 네이버랩스 유럽)을 인수한 바 있다. 네이버는 네이버랩스 유럽을 통해 글로벌 AI 연구개발 네트워크가 강화됐다고 보고 있다. 네이버-HKUST AI 연구소도 중국·동남아 지역 인재들을 끌어 모으는 AI 거점을 노릴 가능성이 높다.  

홍콩과학기술대 빅데이터&AI 포럼. [홍콩과기대 홈페이지]

다음달 연구소 개소식에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 스웨이 HKUST 부총장, 차상균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등이 참석한다. 같은 날 열리는 빅데이터&AI 포럼에는 네이버와 리인의 AI 연구 리더를 비롯해 알리바바 AI 연구소·징동닷컴·토우티아오(Toutiao) AI 랩 같은 중국의 AI 분야 연구자들이 참여한다. 
 
HKUST는 1991년 개교한 과학기술 특성화 대학으로, 올해 QS 세계대학평가 30위를 기록했다. 국내 서울대와 KAIST는 같은 조사에서 각각 36위와 41위였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