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박근혜 전 대통령 불쌍…촛불 들었던 사람들 자숙해야”

홍지만 자유한국당 대변인. [연합뉴스]

홍지만 자유한국당 대변인.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중 최순실씨와 관저에 함께 있었던 사실이 검찰 수사에서 드러난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세월호 7시간 의혹에 실체가 없다고 발표한 것으로, 7시간을 두고 난무했던 주장들 가운데 사실로 드러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홍지만 대변인은 28일 논평을 통해 “정상적인 근무 상태가 아니었을 수 있다는 말, 정윤회씨와의 밀회설, 종교의식 참석설, 프로포폴 투약설, 미용 시술설 등 온갖 유언비어가 나라를 뒤흔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변인은 “세월호 7시간을 탓하며 광화문에서 촛불을 태워 올린 그 많은 세력과 사람들은 무엇인가. 합리적 의심을 뛰어넘는 광란의 시간이 너무 오래 갔다”며 촛불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을 비판했다.  
 
그는 “실체는 단순하다. 박 전 대통령은 구조 골든타임이 지난 뒤에야 참사 발생을 알게 됐고, 최씨가 오기 전까지 국가안보실장, 해양경찰청장에게 전화 지시를 한 번씩 한 것 외에는 별다른 행동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면서도 “업무를 잘못했다고 탓했으면 됐지 7시간의 난리굿을 그토록 오래 벌일 일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권력의 정점에 있으면서도 그런 광풍을 저지하지 못해 수모를 당하고 결국 국정농단이란 죄목으로 자리에서 끌려 내려온 박 전 대통령이 인간적으로 불쌍하다”고 했다. 
 
홍 대변인은 “거짓말을 일삼았던 세력에게 참회와 자숙을 요구한다. 현재의 야당뿐 아니라 시민단체, 소위 좌파 언론을 포함해 7시간 부역자는 모조리 석고대죄해야 한다”며 “세월호 7시간을 원망하며 촛불을 들었던 사람들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세월호에 대해 고맙고 미안하다고 쓴 문재인 대통령의 글도 이제는 다시 해석되고, 그의 집권 과정이 정당성을 고민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오는 지자체 선거에서 이런 거짓말로 천하를 덮고, 허공에 온갖 것을 쑤셔 넣어 스토리를 만들고 그 허상 위에서 권력을 잡은 이들을 단죄해 주십사하고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28일 검찰이 발표한 ‘세월호 참사 보고시간 조작 사건’ 수사결과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관련 첫 발생 보고를 서면으로 받은 시각은 당일 오전 10시 19분~20분쯤으로 파악됐다.  
 
박 전 대통령은 당시 집무실이 아닌 관저의 침실에 머물고 있었으며 10시 22분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에게 전화를 걸어 “단 한 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후 오전 내내 별도의 연락을 하지 않은 채 관저에 머문 것으로 파악됐다. 오후 2시 15분쯤 청와대를 찾아온 최씨를 관저에서 맞이했으며 머리 손질 담당자들은 오후 3시 22분쯤 청와대로 들어왔다. 머리 손질을 마친 박 전 대통령은 오후 4시 33분쯤 청와대를 나선 후 5시 15분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방문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