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셧아웃 2연승…1승 더하면 우승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창단 처음으로 챔피언 등극까지 1승만 남겨뒀다.
 
대한항공은 2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18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 3차전에서 현대캐피탈을 3-0(25-22 26-24 25-18)으로 이겼다. 1차전을 풀세트 끝에 패한 대한항공은 2, 3차전 연속 셧아웃으로 이기면서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우승에 1승만 남겼다.
 
2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현대캐피탈과 대한항공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0으로 승리한 대한항공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뉴스1]

2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현대캐피탈과 대한항공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0으로 승리한 대한항공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뉴스1]

 
대한항공 외국인 공격수 가스파리니가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22점을 올렸다. 날개 공격수 정지석도 10점으로 활약했고, 센터진 진상헌과 진성태는 각각 10점, 8점을 기록해 승리를 도왔다. 정규리그 우승팀 현대캐피탈은 주전 세터 노재욱이 허리 통증으로 빠진 것이 아쉬웠다.
 
대한항공은 상대 범실로 1세트를 가져왔다. 23-22로 앞서 있는 상황에서 현대캐피탈 세터 이승원이 서브 범실, 외국인 공격수 안드레아스가 공격 범실을 저질렀다. 
 
2세트는 현대캐피탈이 공격을 주도했다. 대한항공은 21-24까지 끌려갔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현대캐피탈의 범실과 문성민의 공격을 연거푸 정지석과 진성태가 블로킹에 성공해 극적으로 24-24 듀스로 끌고 갔다. 
 
현대캐피탈 선수들은 크게 당황했다. 24-24에서 센터 김재휘가 네트 터치로 귀중한 한 점을 내줬다. 대한항공은 25-24에서 문성민의 백어택을 받아낸 뒤, 가스파리니의 오픈 공격으로 득점해 2세트를 따냈다.
 
3세트는 대한항공이 완전히 기선제압을 했다. 7-2에서 정성민이 몸을 날려 걷어 올린 공을 가스파리니가 공격 득점으로 연결하며 사실상 승부를 끝냈다. 현대캐피탈은 대한항공의 기세에 무기력한 모습이었다. 
 
두 팀은 30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4차전을 갖는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