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잘나가던 코스닥ㆍ헬스케어 펀드…바이오주 조정에 1개월 수익률 ‘풀썩’

지난해 하반기 이후 국내 주식형 펀드 시장을 휩쓴 단어는 ‘코스닥 150’ ‘헬스케어’다. 코스닥 시장의 제약ㆍ바이오 대형주 가격이 치솟으며 관련 펀드가 수익률 상위권을 차지했다. 하지만 전성기는 길지 않았다.
  
잘 나가던 헬스케어 펀드 수익률에 제동이 걸렸다. 28일 펀드평가사 KG제로인에 따르면 최근 1개월(27일 기준) 바이오ㆍ헬스케어 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1.4%에 그쳤다. 미국 기준금리 인상, 미ㆍ중 무역 전쟁 여파로 조정을 받았던 전체 주식형 펀드 평균(-1.36%)보다 못한 실적이다.  
올 초까지 높았던 헬스케어 펀드 수익률에 제동이 걸렸다. [중앙포토]

올 초까지 높았던 헬스케어 펀드 수익률에 제동이 걸렸다. [중앙포토]

그동안 헬스케어 펀드는 ‘효자’ 상품이었다. 3개월 평균 수익률이 17.08%, 6개월 수익률이 40.6%에 달했다. 다른 펀드는 따라오지 못할 성적이다. 국내 주식형 펀드의 3개월 평균 수익률은 1.84%, 6개월은 5.46%다. 이런 기세가 최근 한 달 사이 꺾였다.
 
 회계 처리 논란, 제품 허가 불발, 대주주 지분 매각 등 구설에 바이오ㆍ제약 업종 주가가 흔들리면서다. 이날도 셀트리온(-2.53%), 삼성바이오로직스(-7%), 신라젠(-1.15%) 등 주요 제약ㆍ바이오 종목의 하락세가 이어졌다.
  
올 초까지만 해도 두 자릿수를 기록했던 헬스케어 펀드 수익률은 이달 들어 줄줄이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KB KBSTAR 헬스케어상장지수’ 펀드는 최근 한 달 3.33% 손실을 봤다. 
 
3개월(16.44%), 6개월(41%) 수익률은 높지만 최근 이를 깎아먹는 중이다. ‘삼성KODEX 헬스케어상장지수’(1개월 -2.72%, 3개월 27.71%), ‘미래에셋TIGER 헬스케어상장지수’(1개월 -2.07%, 3개월 28.7%) 처지도 비슷하다.
  
김예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헬스케어 업종은 워낙 이슈에 따라 등락이 심해서 다른 업종보다 신중하게 투자해야 한다”며 “특정 종목이 신약 개발이나 임상 결과에 따라 오르면 다른 종목들도 같이 따라 오를 수 있긴 해도 펀드로 헬스케어 시장에 투자하기엔 변수가 너무 많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다음달 관련 학회와 논문 발표에 따라 기대감이 주가에 반영될 수도 있지만 과거보다 주가가 높은 수준이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현숙ㆍ이현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