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만우절, 이것만 하면 최대 반값”…영화표 할인 받으려면

 오는 4월 1일 만우절을 맞아 국내 멀티플렉스 영화관들이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메가박스,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CGV, 롯데시네마]

28일 업계에 따르면, 메가박스는 ‘올해도 속아준다!’ 이벤트를 통해 만우절 당일 청소년 행세를 하면 영화표를 할인해준다.
 
매표소에서 영화표를 예매하거나 구매할 때 “청소년입니다”라고 말하면 청소년 요금으로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 실제 나이는 전혀 상관없다. 하지만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영화는 할인이 불가하다.    
 
CGV는 매표소에서 외국인 행세를 하거나 한복 등 각국의 전통의상을 입으면 할인 혜택을 준다.
 
외국어 한마디만 말해도 2D 영화를 8000원에 볼 수 있다. 국적 불명의 언어도 가능하지만, 선정적인 말이나 욕설은 안 된다. 전통의상을 입고 온 관객에게는 관람료 50% 할인 혜택을 준다. 본인에 한해 현장 매표소에만 진행되며 온라인에선 불가하다.
 
매점에서는 ‘피자 콤보’와 ‘자장 콤보’ 등 신메뉴를 선착순 7500명에게 한정 판매한다. 신메뉴를 구매한 관객에게는 뜻밖의 선물이 준비돼 있다고 한다.
 
롯데시네마는 만우절 이벤트 쿠폰을 제공한다. 홈페이지에 로그인하면 7000원 관람권을 1인당 2매까지 받을 수 있다.  
 
롯데시네마 정회원이라면 3월 28일부터 4월 1일까지 반값 관람권도 구매할 수 있다. 단, 해당 관람권은 선착순 2만 매 한정 판매하며 유효기간은 구매일로부터 93일(관람일 기준)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