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통위, 페이스북 '통화·문자 기록 수집' 의혹 확인 나서



페이스북 "통화·문자 기록, 무단 수집 아니다"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방송통신위원회가 페이스북이 스마트폰의 통화 기록과 문자메시지(SMS) 내역을 수집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 확인에 나섰다.



28일 방통위에 페이스북 코리아 담장자를 불러 통화·문자 기록 수집 범위, 제삼자 제공 여부 등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이번 사실 관계 확인은 최근 불거진 이슈에 대한 현황 파악이 목적"이라며 "사실 조사 등 행정조치로 이어질 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주요 외신은 페이스북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단말에서 통화·문자 기록을 수집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아이폰 운영체제 iOS에서는 통화 데이터에 대한 자동 접근을 허용하고 있지 않으며, 안드로이드에서도 지난해 말 업데이트를 통해 수집이 중단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페이스북은 통화·문자 기록 수집은 인정하면서도, 사용자 동의를 거쳤다고 해명했다. 페이스북과 메신저에서 지인을 더 쉽게 찾아주기 위한 기능이라는 것이다.



페이스북은 공식 뉴스룸을 통해 "통화 및 문자 내역의 기록은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메신저 및 페이스북 라이트를 이용할 경우 사전동의 기능의 하나"라며 "사용자의 명확한 동의가 있어야만 활성화된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기능의 사용을 원치 않을 경우, 언제든지 설정 페이지나 고객센터에서 사용을 중지할 수 있다"며 "앱을 통해 공유된 모든 통화 및 문자 내역이 바로 삭제된다. 안드로이드로부터 특정 권한을 부여받더라도, 해당 정보의 업로드는 사용자의 사전 동의 후에만 진행된다"고 부연했다.



이번 사실 확인에 대해 페이스북 코리아 관계자는 "페이스북이 설명을 사전에 하지 못한 것은 잘못이지만 무단 수집은 아니라는 입장"이라며 "수집이 됐다고 하더라도 개인 식별 정보를 외부 광고주나 제삼자에게 판매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