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희룡 “자유한국당엔 100% 안 간다…정신 한참 못차려”

 바른미래당 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8일 “(자유한국당으로는) 안 간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프리랜서 장정필

원희룡 제주도지사. 프리랜서 장정필

원 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자유한국당으로 안 간다는 것은 확실하냐. 현재로써는 100%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이) 지금 정신을 한참 못 차렸다”며 “국민이 보고 판단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바른미래당 잔류 문제와 관련, “고민이 아직 매듭지어지지 않았다”며 “합당의 시기나 방식, 내용에 대해서 (유승민 대표와) 생각이 다른 부분이 많은데 (국민의당과의 합당 과정에) 제대로 반영은 못 된 상태”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야당 연대는 선거에서 특정 후보가 유리한 구도를 만들기 위한 게 아니라 국정 운영의 견제 축으로써 (작동하는 게) 국민에 대한 예의이고 기본”이라며 “누가 한국당과 바른정당, 국민의당 사이에 상대방을 3등으로 밀어내고 2등을 차지할 것인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또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의 면담 요청을 거절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오보’라면서 “언제 어떤 모양으로 볼지에 대해서 조율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결단 시점에 대해선 “4ㆍ3 70주년은 치러놓고 날을 잡더라도 잡아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며 “충분히 고민해서 신중하고 무게 있는 결정을 하겠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