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은 "한·미 단계적 조치하면 비핵화"..시진핑은 평양 답방 수락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중국을 비공개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가졌다. 김정은은 부인 이설주와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북중정상회담과 연회 등 행사에 참석했다. [A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중국을 비공개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가졌다. 김정은은 부인 이설주와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북중정상회담과 연회 등 행사에 참석했다. [A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시진핑 (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는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유훈에 따른 일관된 입장이란 점을 재확인하며 "한국과 미국이 선의로 단계적·동시적 조치를 취하면 비핵화는 실현될 수 있다"고 발언했다. 무조건적인 선(先) 비핵화가 아니라 '조건부 비핵화 용의'를 밝힌 것이다. 
시진핑 주석은 김정은의 평양 답방 초청을 수락했다. 
 
북·중 양국은 28일 오전 김정은이 방중 일정을 마치고 북한으로 돌아간 직후 각각 조선중앙통신과 신화통신을 통해 정상회담 내용을 발표했다. 김정은과 시 주석은 정상회담 이외에 26일 환영만찬과 27일 오찬을 함께 하는 등 이틀에 걸쳐 만났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는 당과 정부의 이름으로 시진핑 동지가 편리한 시기에 조선을 공식방문할 것을 초청했으며 초청은 쾌히 수락되었다"고 보도했다.  
 
중국측 발표문은 명시적인 표현을 사용하진 않았으나 시 주석의 답방을 의미하는 발언들을 소개했다. 시 주석은 “원로 지도자들의 누대에 걸친 긴밀한 왕래는 일상적인 친척 왕래와 같았다”며 “상호 방문과 특사 파견, 서신 교환 등 다양한 방식으로 연락을 일상화하고 전략적 소통의 전통을 활용해 심도있게 의견 교환을 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김정은은 "앞으로도 총서기 동지(시진핑)와 자주 만날 기회가 있기를 바라고, 상호 특사파견과 친필서신등의 방식으로 긴밀하게 소통하자"며 "고위층 회담이 이끌어가는 양국 양당 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발전시키자"고 답했다.  
 
중국이 이런 발언들을 공개한 것은 시 주석의 답방 수락을 의미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세 차례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의 평창 방문을 초청했지만 중국측 발표문에는 관련 내용이 전혀 포함되지 않았고 결국 방문은 성사되지 않았다.  
 
 
 
신화사 발표에 따르면 김정은은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는 김일성 주석 및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유훈에 따른 일관된 입장"이라며 “한국과 미국이 선의로 우리의 노력에 응해 평화 안정의 분위기를 조성하고 평화 실현을 위한 단계적이고 동시적인 조치를 취하면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북한측 발표엔 비핵화와 관련된 내용은 통째로 빠져있다. 이는 핵무력을 완성해 핵강국으로 올라섰음을 선포하며 체제 결속을 강조하고 있는 김정은이 대내적으로 섣불리 비핵화 문제를 꺼낼 수 없는 상황과 맞물린 것으로 볼 수 있다. 
 
주목되는 것은 김정은이 “한ㆍ미가 성의를 갖고 응해 오면”이란 단서를 붙인 뒤 ‘단게적ㆍ동시적(중국어로 동보적·同步的) 조치'를 언급한 대목이다. 이는 과거 6자 회담에서 논의된 바와 같은 동시행동(행동 대 행동) 원칙을 의미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이는 북한이 취해야 할 조치와 그에 상응해 미국 등 나머지 국가들이 해야 할 조치를 단계별로 정한 뒤 각자 동시에 이를 실시하는 방식을 의미한다. 이에 따르면 동결,검증,폐기의 각 단계를 세분화하고 그에 맞게 국제사회는 제재 해제, 경제지원 제공,안전 보장 등을 단계적으로 시행해야 한다.  
 
김정은은 또 “한반도 정세가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기 시작했다”며 “우리는 자발적으로 긴장 완화 조치를 했고 평화적인 대화를 제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 관계를 화해와 협력으로 바꾸기로 하고 남북 정상회담을 하기로 결정했다”며 “미국과 대화하고 정상회담을 하기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김정은은 이어 “현재 한반도 정세가 급변하고 있어 정의와 도의로 볼 때 시 주석에게 직접 와서 통보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도 밝혔다. 김정은의 이번 방중 배경에 남북ㆍ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오랫동안 냉각된 중국과의 관계를 개선시켜 지지를 확보하고 회담에서의 입지를 높이려는 의도가 담긴 것임이 드러나는 발언이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올해 한반도 정세에 적극적인 변화가 있었고 북한이 중요한 노력을 기울였는데 우리는 이에 대해 찬성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고 화답해 김정은에게 힘을 실어줬다.
시 주석은 또 “우리는 각국이 한반도에서 남북 관계 개선을 지지하고 대화를 위해 절실한 노력을 하길 호소한다”면서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서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하고 북한을 포함한 각국과 함께 노력해 한반도 정세 완화를 추진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향후 외교ㆍ협상 국면에서 중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임을 강조한 표현이다.  

 
중국 중앙(CC)TV는 2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을 받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방중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부인 이설주와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북중정상회담과 연회 등 행사에 참석했다. [CCTV 캡처]

중국 중앙(CC)TV는 2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을 받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방중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부인 이설주와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북중정상회담과 연회 등 행사에 참석했다. [CCTV 캡처]

 
 

중국측 발표문의 분량으로 볼때 시 주석은 비핵화나 한반도 정세 보다는 북ㆍ중 전통 우의를 강조하는 데 비중을 두었다. 시 주석은 “북ㆍ중 전통우의는 양국 원로 지도자들이 손수 성심으로 빚은 공동의 귀중한 재산”이라며 “북·중 우의를 더욱 잘 발전시키는 것이 지역 정세 및 북중 관계를 고려해 내린 전략적 선택이자 유일한 선택”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역시 같은 표현을 사용했다. 냉각 일로에 있던 양국 관계 복원이 과거 전통으로의 단순한 회귀가 아니라 최근의 정세 변화 속에서 내린 ‘전략적 선택’임을 강조한 것이다.
 
북한 발표에는 더 생생하고 감성적인 표현들이 등장했다. 시 주석은 "나의 아버지 시중쉰(習仲勳)도 생전에 김일성 주석, 김정일 총비서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다"고 말했다. '혈맹'이나 '순망치한'이란 단어를 직접 쓰진 않았지만 혈연관계를 동원하는 등 최대한의 수사로 전통 우호 복원을 강조한 것이다. 
김정은은 "나의 첫 외국 방문의 발걸음이 중국의 수도가 된 것은 너무도 마땅한 것이며 이는 조·중(북·중) 친선을 대를 이어 목숨처럼 귀중히 여기고 이어나가야 할 나의 숭고한 의무로도 된다"고 말했다. 

 
 
이밖에 시 주석은 “김정은 위원장의 지도아래 북한 노동당이 경제발전과 민생개선에서 거둔 성과를 주목하고 지지한다”고 말했다. 북·중 관계의 복원이 경제협력과 지원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