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김정은 방중 전격 공개도 북·중 찰떡공조…이설주도 동행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과 회동했다. 사진은 시진핑 주석과 만나는 김정은 위원장의 모습.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과 회동했다. 사진은 시진핑 주석과 만나는 김정은 위원장의 모습. [연합뉴스]

 
북한 관영 매체들이 28일 오전 중국과 동시에 일제히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방중 보도를 쏟아냈다. 김정은이 25~28일 방중 일정을 마친 직후다. 중국 매체들도 이날 오전에 맞추어 김정은의 방중을 각종 사진과 함께 공개했다. 북ㆍ중이 방중 내용 공개 형식에 있어서도 긴밀한 파트너십을 과시하는 모양새다.      
 
북한은 방중 소식을 전하면서 대내외 언로를 총동원했다. 관영 조선중앙통신과 라디오 조선중앙방송은 물론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등이 해당 내용을 보도했다. 내용도 소상히 전했다. 김정은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 발언은 물론 연회 연설 내용과 김정은이 방문을 마치며 보냈다는 감사 전문 내용까지 모두 공개했다.  
 
북한이 이번 방중이 김정은의 제의로 이뤄졌다는 것을 밝힌 점도 주목된다. 조선중앙통신이 김정은의 연회 연설문 내용을 소개하면서 “이번에 우리의 전격적인 방문 제의를 쾌히 수락해 주시고 짧은 기간 동안 방문이 성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게 하기 위해 기울인 습근평(習近平ㆍ시진핑) 총서기 동지의 극진한 배려에 나는 깊이 감동되었으며 매우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발언을 전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중국을 비공개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가졌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28일 특별보도를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를 베이징으로 초청해 정상회담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중국CCTV 캡처 뉴스1]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중국을 비공개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가졌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28일 특별보도를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를 베이징으로 초청해 정상회담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중국CCTV 캡처 뉴스1]

 
북한은 또 이번 북중관계 복원이 일회성이 아니라 시 주석의 평양 답방으로 이어진다는 점도 강조했다. 김정은이 시 주석에게 ”편리한 시기에 (북한을) 공식 방문하실 것을 초청하시었으며 초청은 쾌히 수락되었다”고 밝혔다.
 
북한 매체들에 따르면 2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김정은은 시 주석에게 “뜻깊은 첫 상봉을 하게 된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습근평 동지를 비롯한 중국 동지들과 자주 만나 우의를 더욱 두터이 하고 전략적 의사소통, 전략 전술적 협동을 강화하여 조ㆍ중(북ㆍ중) 두 나라의 단결과 협력을 굳건히 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김 위원장에게 “첫 외국 방문으로 중국을 찾으신 것을 열렬히 환영한다”며 “중조 친선을 중시하고 끊임없이 계승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전략적 선택이며 확고부동한 의지”라고 화답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시 주석이 최근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변화와 관련, “김정은 위원장의 전략적 결단과 북한 당과 정부가 기울인 노력의 결실”이라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회담 내용에 대해선 “조중 친선 관계 발전과 조선반도(한반도) 정세관리 문제들을 비롯하여 중요한 사안들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회담 분위기에 대해선 “허심탄회하고 건설적이며 진지”했고, 연회 분위기는 “시종 동지적이며 형제적인 화기애애했다”며 북ㆍ중 공조를 과시하는데 주력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5~28일 부인 이설주와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났다. [CCTV 캡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5~28일 부인 이설주와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났다. [CCTV 캡처]

 
회담 결과에 대해서도 북한은 만족감을 표했다. 김정은은 방중 일정을 마치고 중국 단둥(丹東)역을 떠나며 시 주석에게 보낸 감사 전문에서 “이번 상봉과 회담 과정에 당신과 호상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서 견해일치를 이룩한 데 대하여 만족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에서 또하나 주목할 대목은 김정은이 부인 이설주와 동행했다는 점이다. 국빈방문에 국가지도자들의 배우자들도 동행하는 '정상국가'의 패턴에 따른 것이다. 김일성ㆍ김정일과 차별화되는 행보다. 김정은이 정상국가 지도자로서의 면모를 구축하는 데 본격 시동을 걸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