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현-이스너, 29일 오전 4시…마이애미오픈 8강전

'아시아 테니스 톱 랭커' 정현(22·한국체대·세계 23위)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마이애미오픈(총상금 797만2535 달러)에서 8강전에 올랐다.     
    
마이애미오픈에서 공격하고 있는 정현. [사진 마이애미오픈]

마이애미오픈에서 공격하고 있는 정현. [사진 마이애미오픈]

 
정현의 마이애미오픈 8강전은 한국시간으로 29일 오전 4시에 열린다. 상대는 세계 17위 존 이스너(미국)다. 이스너는 28일 열린 16강전에서 마린 칠리치(크로아티아·3위)를 2-0(7-6, 6-3)으로 꺾었다. 
 
이스너는 강한 서브가 장점이다. 이날 경기에서도 서브 에이스를 12개나 터뜨렸다. 정현은 이스너와 통산 상대 전적에서 1승2패로 다소 열세다. 지난 1월 오클랜드오픈(ASB클래식) 16강전에서 2-1로 이스너를 누른 게 유일한 승리다.     
 
정현은 "이스너의 서브가 워낙 좋아서 리턴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 내 서브를 잘 넣어야 한다는 부담이 있지만, 강서버를 만나면 언제나 그런 부담이 있기 때문에 괜찮다"고 했다. 
 
이스너는 "정현과의 8강전은 매우 힘든 경기가 될 것 같다. 정현은 마법의 물약이라도 먹은 것처럼, 최근 믿을 수 없는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최선을 다해 경기를 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정현의 8강 경기는 스카이스포츠에서 생중계 된다. 대회 준결승전(31일 오전 2시와 오전 8시), 결승전(4월 2일 오전 2시) 또한 생중계로 방송될 예정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