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혼여행서 니코틴으로 아내 살해 '보험금 악마' 20대

신혼여행지에서 니코틴 원액을 주입해 아내를 살해한 20대가 구속됐다.
니코틴 원액으로 아내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 주거지에서 발견된 니코틴 액상과 원액. [사진 세종경찰서]

니코틴 원액으로 아내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 주거지에서 발견된 니코틴 액상과 원액. [사진 세종경찰서]

 
세종경찰서는 28일 니코틴 원액을 주입하는 수법으로 아내를 살해한 혐의(살인 및 살인미수)로 A씨(22)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 24일 일본 오사카(大版)의 한 호텔에서 아내 B씨(당시 19세)를 살해하고 보험금(1억5000만원)을 타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난해 4월 14일 B씨와 혼인신고를 한 뒤 보험에 가입했다. 열흘 뒤인 4월 24일 오사카로 신혼여행을 떠났다. 니코틴 원액 등 범행도구를 사전에 준비한 A씨는 다음 날 새벽 숙소에서 B씨에게 니코틴 원액을 주입해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범행 직후 일본 경찰에 “아내가 화장실에서 니코틴을 주사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 같다”고 신고했다. 당시 일본 경찰은 부검을 통해 ‘니코틴 중독사’로 결론을 내리고 우리나라 경찰에 통보했다.
아내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 주거지에서 압수한 일기장과 메모. [사진 세종경찰서]

아내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 주거지에서 압수한 일기장과 메모. [사진 세종경찰서]

 
미궁에 빠질뻔한 사건은 지난해 5월 한 보험사가 경찰에 제보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A씨는 범행 이후 자신이 가입한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했다. 하지만 보험사는 신혼여행에서 B씨가 자살했다는 A씨의 말을 믿을 수 없었다.
 
보험사 측은 경찰에 “수상하다”고 제보했다. 경찰은 지난해 5월 인터폴 등의 협조를 받아 일본에서 부검자료 등을 건네받았다. 경찰은 A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사전에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한 단서를 확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해 10월 A씨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 일기장 등 증거자료를 확보했다. 일기장에는 “(아내를)죽이고 싶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2016년 12월 여자친구였던 C씨(22)도 유사한 수법으로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사실도 드러났다. 당시 범행 장소도 일본 오사카였다. A씨는 C씨에게 니코틴 원액을 탄 음료를 건넸지만, 이상한 맛을 느낀 C씨가 마시지 않으면서 목숨을 건졌다고 한다.
니코틴 원액으로 아내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가 신혼여행 당시 머물렀던 일본 오사카의 한 호텔. [사진 세종경찰서]

니코틴 원액으로 아내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가 신혼여행 당시 머물렀던 일본 오사카의 한 호텔. [사진 세종경찰서]

 
 A는 현재 살인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다만 “아내가 스스로 목숨을 끊고 싶어 해 니코틴을 주입하도록 도와준 것”이라고 진술했다. A씨가 범행에 사용한 액상은 C씨를 통해 해외직구를 통해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으로 일기장 등 증거자료를 확보하고 범죄심리분석요원을 투입했다”며 “자칫 미궁에 빠질 뻔한 사건을 해결, 추가 범행을 차단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세종=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남양주 니코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