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희룡의 '밀당'...한국당ㆍ바른미래당 연대할까

원희룡 제주도지사.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 [뉴스1]

바른미래당 잔류와 탈당 사이에서 고민 중인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결단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원 지사는 바른정당-국민의당 통합에는 회의적이면서도, 자유한국당 복당에는 거리를 둬왔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26일 대전시당 창당대회 후 기자들과 만나 “원 지사가 원하는 건 (민주당과의) 일대일 구도이고 우리가 원 지사같이 경쟁력 있는 후보를 (당선시키려면) 일대일 구도를 만드는 게 당의 의무이고 당 대표의 책임”이라며 “(지난 12일) 원 지사를 따로 만나서 내가 노력할 테니 최대한 신중하게 기다려달라고 이야기했고, 원 지사도 오케이 했다”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 "안철수 만남, 피할 이유 없다" 
 
하지만 6ㆍ13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원 지사에게 "잔류냐, 탈당이냐 빨리 정하라"는 압박은 커지고 있다. 26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과 원 지사의 만남이 불발돼 원 지사 탈당이 임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원 지사는 27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안 위원장 쪽에서) 만나자는 연락이 왔고 일정을 조율하는 중”이라며 “만남을 피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경쟁자들은 원 지사 거취를 타깃으로 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예비후보의 대변인은 27일 “원 지사의 정치 행보가 한심스럽다. 표와 당선만을 의식한 머리 굴리기”라며 “‘결정 울렁증‘이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현재 민주당에선 문대림 전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을 포함해 김우남 전 의원, 박희수 전 도의회 의장, 강기탁 변호사 등 4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4월 중순쯤 경선을 통해 최종 후보를 결정한다. 한국당은 제주시장과 정무부지사를 지낸 김방훈 제주도당위원장을 공천한 상태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3자 구도의 경우에도 원 지사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원 지사 측은 27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선거 막바지로 가면 결과를 장담하기 어렵다"라며 "전체적으로 판이 여권에 기울어져 있으니 보수진영의 표가 갈라지는 게 0.1%라도 좋은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2017년 1월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혁보수신당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가 열렸다. 원희룡 제주지사와 유승민 의원이 대화하고 있다. [중앙포토]

2017년 1월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혁보수신당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가 열렸다. 원희룡 제주지사와 유승민 의원이 대화하고 있다. [중앙포토]

 
유승민, 한국당과 선거연대 "전략적으로 생각할 것"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제주도 유권자 수는 52만 7210명이다. 4년 전 지방선거 때보다 6만여 명이 늘었다. 이 중에는 이주민이 상당수 포함됐다는 분석이다. 이들이 기존 학연ㆍ지연ㆍ혈연 중심의 선거 구도를 흔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원 지사 측은 “원 지사가 단순히 이번 선거에서의 유불리 때문에 고민이 깊은 것은 아니다”며 “정치권에 들어왔을 때의 초심, 앞으로 하고자 하는 정치 등에 대해 고심하고 있는데, 현존하는 정당들이 이런 고민을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고 보는 것 “이라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선거 연대는 최대 변수다. 한국당은 마땅한 서울시장 후보를 내놓지 못하고 있고, 경기지사나 부산시장도 안심할 수 없다. 바른미래당도 제주지사 외 유력 후보가 없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는 최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후보를 당당하게 다 낸다는 원칙에 따라 가고 있지만, 후보 입장에선 일대일 구도를 요구하는 게 당연하다”며 “원 지사를 지키기 위해서, 안철수 위원장이 서울시장에 나갈 경우 승리하기 위해서, 전략적으로 생각해봐야 하는 부분은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