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조사팀, 동부구치소로 출발…MB ‘옥중조사’ 재시도

서울중앙지검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왼쪽)과 송경호 특수2부장 등 조사팀이 28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옥중조사'를 하기 위해 서울동부구치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왼쪽)과 송경호 특수2부장 등 조사팀이 28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옥중조사'를 하기 위해 서울동부구치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약 350억원의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한차례 검찰 조사를 거부한 가운데 검찰이 28일 다시 ‘옥중조사’를 시도한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전 신봉수(48ㆍ사법연수원 29기)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과 송경호(48ㆍ29기) 특수2부장 등을 서울동부구치소에 보내 이 전 대통령 방문 조사에 나섰다. 검찰은 이날 신 부장검사 등이 직접 이 전 대통령을 만나게 해 조사를 받으라고 설득할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 26일 신 부장검사 등 조사팀을 보내 이 전 대통령 조사를 시도했지만 이 전 대통령의 거부로 무산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첫 ‘옥중조사’ 시도 때 변호인인 강훈 변호사를 통해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점 등을 이유로 들어 검찰 조사에 불응하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또 향후 검찰의 조사를 받지 않겠다는 내용이 담긴 자필 서면을 변호인을 통해 검찰에 제출하기도 했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은 변호인에게 조사 불응 의사를 밝히고 검사와의 만남도 거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