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서 새마을금고 직원 115억원 불법 대출받고 잠적

[중앙포토]

[중앙포토]

부산의 한 새마을 금고에서 직원이 위조한 서류로 115억원에 달하는 불법 대출을 받은 뒤 잠적하는 일이 발생했다.
 
28일 해당 새마을금고 등에 따르면 차량 담보대출 업무를 담당하던 직원 A(39) 씨가 115억 원에 달하는 대출금을 빼돌린 뒤 지난해 11월 잠적했다.
 
A씨는 2014년 계약직 직원으로 입사해 잠적하기까지 3년간 차량 담보대출 업무를 하면서 불법 대출을 해 돈을 가로챈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인 등 100여 명의 명의를 빌리고 자동차 등록증 등 관련 서류를 위조해 불법 대출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명의를 빌려준 사람들은 통장에 돈이 입금되면 A씨에게 재입금 해주고 사례비를 챙긴 정황도 확인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마을금고 측은 A 씨 잠적 이후 불법 대출 사실을 뒤늦게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마을금고 측은 A 씨를 부산지검에 고소한 상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