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中 매체, "김정은, 이설주와 방중해 시진핑 만났다" 공식발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5~28일 부인 이설주와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났다. [CCTV 캡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5~28일 부인 이설주와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났다. [CCTV 캡처]

중국 관영매체가 28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부인인 이설주와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중앙TV(CCTV)는 이날 김 위원장의 방중사실을 확인하고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날 시진핑 중국 주석이 김 위원장을 초청해 김 위원장이 방중했으며 그 자리에 리커창 총리와 왕후닝 정치국 상무위원이 배석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이 양국 우호 협력에 공감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청와대도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공식 확인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은 "중국 정부가 곧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발표한다고 우리 정부에 사전 통지해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25일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 주석과 북중정상회담을 한 후 28일 오전 7시경 중국 단둥을 거쳐 북한으로 귀환했다.
 
북한도 이날 김 위원장이 시 주석의 초청으로 부인 이설주, 최룡해·박광해·이수용·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이용호 외무상 등이 25~28일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국내에는 대북 소식통과 정부 관계자 등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25일 베이징을 비밀리에 방문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일부에서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방문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