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텔 간 적 없다" 던 정봉주, 사건 당일 호텔서 카드 사용…고소 취하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서울 연남동 '연트럴파크'에서 서울시장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했다. 최정동 기자

정봉주 전 의원이 18일 서울 연남동 '연트럴파크'에서 서울시장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했다. 최정동 기자

성추문 논란에 휩싸인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소를 취하했다. 성추행 사건 당일 호텔에서 카드를 사용한 내역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 의원은 "당일 해당 호텔에 가지 않았다"고 주장해왔다.  

 
SBS는 28일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2011년 12월 23일 저녁 6시쯤 정 전 의원이 문제의 호텔에서 자신의 카드를 사용한 내역이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며 "27일 정 전 의원이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 고소를 취하한 것을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한 여성은 2011년 여의도의 렉싱턴 호텔에서 정봉주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사건 당일 시간과 장소 등의 진술이 번복되면서 양측의 공방이 격화됐다. 
 
정 전 의원은 지난 13일 "사실관계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보도했다"며 이를 보도한 프레시안과 소속 기자들을 검찰에 고소했다. 정 전 의원은 이 여성의 폭로에 대해 "정치공작"이라고 비난해왔다. 정 전 의원은 18일 서울시장 선거에 공식 출마 선언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