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로 닦기보다 건강 중요…지자체 경각심 갖게 순위 충격요법"

우리 동네는 얼마나 건강할까? 궁금하시다면 이미지를 클릭하세요. 술 소비량부터 결혼 비율까지... 전국 지자체 건강 순위 검색기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만약 링크가 작동하지 않는다면 주소창에 건강 검색기 주소(URL)를 복사해 붙여넣으세요. 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76

우리동네 건강평가를 주도한 한림대 의대 김동현(예방의학) 교수는 2008년부터 건강 평가를 해온 전문가다. 지금의 모델은 2013년 만들었고 2008년까지 역추적 평가했다. 그에게 의미와 대책을 물었다.
우리동네 건강평가 연구책임자인 김동현(예방의학) 한림대 의대 교수.

우리동네 건강평가 연구책임자인 김동현(예방의학) 한림대 의대 교수.

건강평가 주도 김동현 한림대 교수 
이번 평가의 의미는.

우리동네 건강평가 <하>
지방선거서 건강지표 이슈 됐으면
순위 낮은 곳에 재정 집중 지원을

우리동네 건강 수준이 이렇게 나쁘다는 것을 인지하는 계기가 돼 6월 지방선거에 이슈가 됐으면 한다. 단체장과 후보들이 지역 건강을 얼마나 중요하게 보는지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지표는 어떻게 결정했나.
미국 위스콘신대가 2010년부터 카운티 헬스 랭킹을 발표하고 있는데 그걸 참고했다. 이 분야 전문가 7명의 자문을 거쳐 21개 세부 지표를 만들었다. 가중치를 정할 때는 40여명의 자문을 받았다.
 
줄을 세운 이유는.
지역건강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비판을 무릎쓰고 랭킹을 매겼다. 지역의 건강 관리가 보건소만의 업무는 아니다. 지역사회 전체의 협력이 필요하다. 공원 면적, 운동시설 접근율 등은 협력 없이는 안 된다. 지역에서 '어떻게 해야 건강 순위가 좋아질까' 고민하도록 충격요법을 썼다.
 
이번 평가에 아쉬운 점은.
사회관계망이 빠진 점이다. 이는 지역건강에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시·군·구 단위에 이런 정보가 없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지방정부에 책임이 있나.
중앙정부가 먼저 나서야 한다. 격차를 줄여서 전체 수준을 높여야 한다. 재정 지원을 할 때 건강 순위가 나쁜 지역에 집중해야 한다. 건강 평가가 좋지 않은 데는 인구가 적은 농촌 지역들이다. 자체적으로 투자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격차를 줄이려면.
지금처럼 똑같이 지방 정부를 지원하면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심해질 것이다. 건강지표가 좋게 나타난 지역은 자체 재정이 좋은 곳이 많다. 중앙에서 돈을 받아서 투자하고, 자체 투자를 또 하고, 이러면 차이가 더 벌어진다.
 
지자체는 뭘 해야 하나.
건강수준과 여건이 떨어지는 게 문제라는 인식을 해야 한다. 보건소가 컨트럴타워 역할을 하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해야 한다. 주민들도 나서야 한다. 건강을 경시하는 단체장은 표로 응징하고, 지방의회에 예산을 우선 배정하도록 압박해야 한다. 길을 닦는 것보다 훨씬 중요하다.
 
※우리 동네가 얼마나 건강한지 확인하려면 ‘우리동네 건강 검색기’(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76)와 ‘한림대 사회의학연구소’(http://communityhealth.kr/)를 이용하면 됩니다. 
우리동네 건강평가
 
◇특별취재팀=신성식 복지전문기자, 이에스더·정종훈·이은지 기자, 안희재 인턴기자(고려대 사회4) 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