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장 짜게 먹는 구례군, 저염식 교육…주민에 암 검진도 독려

우리 동네는 얼마나 건강할까? 궁금하시다면 이미지를 클릭하세요. 술 소비량부터 결혼 비율까지... 전국 지자체 건강 순위 검색기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만약 링크가 작동하지 않는다면 주소창에 건강 검색기 주소(URL)를 복사해 붙여넣으세요. 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76

한림대 사회의학연구소와 중앙일보는 이번에 우리동네 건강평가와 별도로 전국 지자체의 사망률과 본인평가를 곁들였다. 둘을 더해 '현재의 건강은'을 만들었다. 우리동네 건강평가는 건강 행태나 인프라 관련 지표 21가지를 따진다. '현재의 건강은' 평가는 21가지 세부 항목이 종전부터 쌓여 지금은 어떤 결과를 냈는지를 보여준다.
 

우리동네 건강평가 <하>
병원, 운동시설 많은 서울 강남구
암 사망률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

사망률은 인구 10만 명당 암 등의 질병이나 자살·교통사고 등의 사망자 비율을 말한다. 본인평가는 자신의 건강이 좋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이다.
 
'현재의 건강은' 평가에서 광역시는 대전이 가장 좋다. 서울-세종-경기-제주-충남-광주 순이다. 경북이 가장 좋지 않고, 다음이 경남-강원이다. 경북은 사망률이 11위, 본인평가가 17위였다. 이경호 경북도청 보건정책과장은 "고령화로 인해 연령이 올라가는 데다 음주율이 여전히 높고 걷기실천율도 좋아지지 않고 있다"며 "2014년부터 지표가 좋지 않은 지역을 선정해 건강새마을사업을 추진하면서 개선하려 노력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기초단체 중에는 서울 강남구가 가장 좋다. 이어 과천·송파·대전서구·용산·서대문·구례군·구리시·보성군 등이 좋은 곳에 든다. 강남구는 암 사망률이 가장 낮다. 심장질환 사망률도 전국에서 셋째로 낮다. 큰 병원, 작은 병원이 많은 데다 금연구역·운동시설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축에 든다. 흡연율은 낮은 순으로 5위다. 양재천에서 만난 김순영(68·여)씨는 "집 앞에 양재천이 있어 자주 나온다. 꾸준히 나오는 게 중요하다고 해서 비 오는 날에도 나왔다. 매일 걷기만 해도 건강해지는 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강남대로에 설치된 흡연 금지 안내판 및 과태료 안내문. [중앙포토]

강남대로에 설치된 흡연 금지 안내판 및 과태료 안내문. [중앙포토]

전남 구례군은 암 검진을 받도록 적극 독려한다. 국가 암 검진 대상자에게 계속 전화를 한다. 주민들이 "하기 싫은데 왜 자꾸 전화하느냐"고 불평할 정도다. 검진을 받는 주민이 병원에 편하게 갈 수 있도록 직원 차량과 병원 버스를 동원한다. 구례군은 전국에서 가장 짜게 먹는 동네다. 이를 낮추기 위해 ‘맛 테스트’를 활용한 저염식 교육을 한다. 한광일 구례군 보건의료원장은 "경로당을 돌면서 콩나물국으로 짠맛과 싱거운 맛을 같이 먹어 보게 한 뒤에 기계로 염도를 측정해 보여준다. 본인이 짜게 먹는다는 사실도 모르다가 인지하게 된다”고 말했다.
※우리 동네가 얼마나 건강한지 확인하려면 ‘우리동네 건강 검색기’(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76)와 ‘한림대 사회의학연구소’(http://communityhealth.kr/)를 이용하면 됩니다.  
 
우리동네 건강평가
◇특별취재팀=신성식 복지전문기자, 이에스더·정종훈·이은지 기자, 안희재 인턴기자(고려대 사회4) 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