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서 와, 우리 대학은 처음이지] 창업·융합 특성화 선도… 청년의 꿈을 응원합니다

숭실대학교는 지난해 개교 120주년을 맞아 ‘숭실 4.0’ 비전을 선포했다. 통일 한국을 선도하는 기독교 대학으로서의 위상을 확립하고 창업 및 융합에 특성화된 대학으로 혁신을 꾀하고 있다.
 

2016년 창업선도대학 사업에 선정
경진대회 열고 아이템 사업화 지원
작년 230억 매출, 341명 일자리 창출
융합 교육 활성화로 창의 인재 육성

지난 1995년 국내 최초로 벤처·중소기업학과를 신설해 창업 친화적인 학제시스템을 구축했다. 이후 2016년에는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에 선정되며 창업 아이템 사업화 지원 및 학생 창업 활성화 등 창업 교육에 앞장서 왔다.
 
숭실대는 지난해 1908명의 창업교육생을 배출하고 32개 창업 동아리를 발굴했다. 총 41개 창업기업 대상 창업아이템 사업화 지원으로 총 341명의 일자리 창출과 230억원의 매출 성과를 거뒀다. 창업페스티벌·경진대회 등 창업 지원 프로그램 참여자 수는 6500여 명에 달한다.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황준성 총장(왼쪽 둘째)과 학생들. [사진 숭실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황준성 총장(왼쪽 둘째)과 학생들. [사진 숭실대]

숭실대는 오는 2019년부터 창업 교과목 교양필수를 운영해 학생들이 창업 중심적 사고를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SSU 벤처 스튜디오(Venture Studio) 공간을 구축해 학생들이 실질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교내 창업 공간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미 지난해부터 ‘창업지원형 산학협력 중점교원’을 신규 충원해 창업 전문 인력이 학생들의 창업동아리를 지원해 구체적으로 사업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힘을 쏟고 있다.
 
숭실대학교는 학생들이 다양하고 폭넓은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융합 전공 선택의 다양성을 확대하고 있다. [사진 숭실대]

숭실대학교는 학생들이 다양하고 폭넓은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융합 전공 선택의 다양성을 확대하고 있다. [사진 숭실대]

학문 간의 경계를 뛰어넘어 학생들이 다양하고 폭넓은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융합 전공 선택의 다양성도 확대하고 있다. 숭실의 융합교육은 ▶융합전공(12개) ▶DIY자기설계융합전공(7개) ▶연계전공(5개) 등으로 나뉜다. 2015년부터 총 2500여 명이 넘는 학생이 융합전공을 이수하는 등 계속해서 확대되고 있다.
 
숭실대학교는 학생들이 다양하고 폭넓은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융합 전공 선택의 다양성을 확대하고 있다. [사진 숭실대]

숭실대학교는 학생들이 다양하고 폭넓은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융합 전공 선택의 다양성을 확대하고 있다. [사진 숭실대]

대표적으로 지난해부터 시작한 ‘DIY자기설계융합전공’ 제도가 있다. 이는 학생 스스로 교과목을 구성하여 학교의 승인을 받은 후 전공을 이수하는 제도이다. 교과목 구성을 교내에서 개설되는 과목에 한정하지 않고 국내는 물론 해외 교류 대학의 교과목까지도 구성할 수 있도록 하여 학생들의 선택의 폭을 대폭 넓혔다는 점이 혁신적이다.
 
2017학년도에 첫 신입생이 입학한 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는 ‘융합적 역량을 가진 창의적 인재양성’을 목표로 미래 사회를 선도하는 전문 인재를 길러내고 있다. 신입생은 1학년 때 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에 소속되어 교양 교육, SW 기초교육 등을 이수하고 2학년 진급 시에 ‘미래사회융합전공’과 ‘주전공’을 1+1 체제로 선택하여 융합적 역량을 기르게 된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