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 기업] 첨단 ICT 시스템으로 평창 올림픽 '무결점' 전력공급

한국전력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기간 한건의 정전도 없는 안정적 전력공급을 통해 성공적인 행사 개최에 기여했다.
한국전력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기간 단 한건의 정전도 없는 안정적 전력공급을 통해 성공적인 행사 개최에 기여했다. [사진 한국전력]

한국전력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기간 단 한건의 정전도 없는 안정적 전력공급을 통해 성공적인 행사 개최에 기여했다. [사진 한국전력]

 

한국전력

한전은 올림픽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모두 1509억원을 투자해 154kV 변전소·변압기·송전선로·배전선로 등을 신설·보강하는 올림픽 전력설비 인프라를 구축했다. 이후 2016년 11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동계올림픽 대회의 테스트 성격으로 시행된 22차례 테스트 이벤트 국제대회에서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달성해 실제 올림픽 대회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동계올림픽 대회 기간 중에는 올림픽 경기장 13개소와 지원시설 8개소 등 주요 행사장과 야외 임시시설 3823개소에 전력공급을 지원했다. 한전 본사와 강원지역본부에 전력확보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모두 238명의 전문 인력이 나서 24시간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했다. 특히 전력설비 감시를 위한 첨단 전력 ICT 시스템을 구축 후 올림픽 전력공급 설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대회 기간 중 한건의 정전도 없는 ‘무결점’ 전력공급을 달성했다. 특히 전국의 배려계층 1000여 명을 초청해 평창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관람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해외 10여 개국 100여 명의 전력·에너지 유관 인사에게 초청장을 보내 개막식과 경기를 관람하고 전력 인프라를 견학할 수 있는 투어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한전은 공기업 최초로 평창올림픽 공식후원사(Tier1 등급)로 참여해 올림픽 행사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전기자동차 150대를 올림픽 대회 기간 중 무상임대하고 급속충전기 26기를 지원해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친환경 올림픽 개최에 기여했다. 또 한전 직원으로 구성된 공기업 유일의 KEPCO 119 구조단의 응급구조사와 간호사 등 26명은 1월 말부터 올림픽대회 종료 시까지 알파인스키·크로스컨트리·봅슬레이 등 주요 경기장에서 응급의료를 담당했다.
 
한전은 개·폐막식이 열렸던 올림픽플라자 내에 ‘한전·전력그룹사 홍보관’을 설치했다. 전 세계 방문객이 가상현실과 멀티미디어쇼를 통해 미래의 스마트한 에너지 시티를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했다. 홍보관은 멀티미디어 영상쇼가 벌어지는 메인쇼 공간, 가상현실(VR) 체험 공간, 전력그룹사 소개 공간으로 구성해 ‘스마트 에너지 시티 평창에 펼치다’란 주제로 스마트 미래 에너지 세상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관람객이 직접 바이애슬론이나 알파인스키 등 동계올림픽 종목 선수가 되어 해상풍력과 태양광, 전기차 인프라 등을 생생하게 경험하도록 한 VR 체험은 관람객에게 호응을 얻었다. 한전 홍보관은 경기장을 찾은 관람객에게 접근성이 좋고 볼거리도 많아 대회 기간 15만7000여 명이 방문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김시호 한전 사장직무대행은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 한전의 기술력이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계기가 되어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성공적인 국가행사 개최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