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현진·김세의 ‘린치’ 주장에 MBC “반성 없는 발언 유감”

자유한국당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회의’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렸다. MBC 앵커 출신인 배현진 자유한국당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증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회의’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렸다. MBC 앵커 출신인 배현진 자유한국당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증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이 27일 ‘좌파정권의 방송장악’에 따른 피해자를 지원하겠다는 명목으로 출범시킨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지원 특위’ 첫 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 특위에는 배현진 전 MBC 앵커와 김세의 MBC 기자, 박상후 전 MBC 시사제작국 부국장, 이순임 MBC 공정방송노조 위원장 등이 참석해 자신들이 최승호 신임 MBC 사장 체제에서 부당한 탄압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배현진 “초등학생도 하지 않을 이지매·린치”
 
최근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을 맡은 배 전 앵커는 “인격살인에 가까운 회사 안팎의 고통 속에서 왜 그동안 말을 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을 하는 분들이 많았다. 회사 내에 초등학생도 하지 않을 이지메(왕따)와 린치를 제 입으로 얘기하면서 제 뉴스와 제 회사에 침을 뱉고 싶지 않았다”며 “그러나 각오하고 나온 만큼 하나하나 실상을 알려드리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드러나 있지만, 양승은 아나운서를 비롯한 여기 계신 선배들, 또 얼굴과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수십 명의 방송을 했던 기자들이 지금 회사 어디에 발령 나서 또 어디에서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알지 못한 채 뿔뿔이 흩어져 있다”며 “저희는 그 이유를 확실히 안다. 언론 노조의 파업에 동참하지 않았고 끝까지 방송 현장에서 일하겠다고 우겼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것이 죄가 되는가.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자에게 파업 불참의 책임을 묻는 것이 온당한 것인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배 전 앵커는 또 “더 끔찍한 소식을 들었다. 저희 선배 몇몇의 이메일을 회사가 감사라는 이유로 열어봤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소름이 끼쳤다”며 “제 메일도 들여다보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도 했다. 대체 대한민국 어느 회사에서 적법한 혐의가 없는 직원에게 그 메일을 열어보고 감사라는 이유로 합법이라고 우길 수 있는가. 대한민국에 어느 직장인이 이것을 납득하고 믿고 회사에 다닐 수 있겠는가”라며 비판했다.  
 
김세의 “최승호 사장 검찰에 고발”
 
김 기자는 “최승호 사장 취임 이후부터 지금까지 저는 회사에서 하는 일이 없다. 부역자라는 비난까지 받는 80여 명의 기자는 영상자료 분류 등 단순 업무만 하면서 취재 활동에서 완전히 배제된 상태”라며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MBC의 편파 방송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기자들은 단순히 취재 배제만 당한 게 아니라 적폐 청산이란 이름 아래 직원 이메일을 사찰당하는 등 끔찍한 행위들을 계속 당하고 있다”면서 “최승호 사장 등 주요 인사들을 검찰에 고발했다”고도 밝혔다.  
 
이순임 “사회주의 체제 퍼뜨리는 분위기”
 
이 위원장은 “MBC의 최근 행태를 보면 계속해서 사회주의 체제를 연기처럼 조금씩 조금씩 퍼트리는 분위기”라며 “한국당 위원들께서도 MBC 문제에 관해 관심을 갖고 봐달라”고 요청했다.  
 
박상후 전 부국장 역시 “최근 MBC에 설치된 조사위원회는 마치 소련 혁명 때의 소비에트 같은 임의 기구다. 인민재판에 앞서 멍석말이하는 곳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들은 권한도 없으면서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언론인들을 조사해 징계하려 하고 있다. 저희는 최대 140여 명에 불과하지만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언론을 위해 싸우겠다”고 말했다.  
 
이에 MBC는 입장문을 내고 “오늘 기자회견을 한 이른바 ‘MBC 언론인 불법사찰 피해자모임’은 불법사찰의 피해자가 아니라 ‘불법 행위자들’”이라며 “지난 9년간 MBC에서 벌어진 언론 자유와 독립성 침해, 공정방송 파괴에 가담한 가해자로서 진상조사 대상자들”이라고 밝혔다.
 
이어 “언론인 불법사찰 피해자모임은 적법한 절차를 거친 감사를 ‘불법 사찰’로 왜곡하고 사건의 본질을 흩트리며 조사에 불응하고 방해하는 행위를 지속해왔다”며 “MBC의 공영적 가치를 훼손하고 MBC 뉴스 신뢰도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친 당사자들의 자기반성 없는 발언에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이메일 사찰 의혹에 대해선 “중대한 범죄행위를 했다고 믿을만한 근거가 있고 사생활 침해 방지를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대법원 취지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감사를 진행했다”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특위 결정에 대해서도 “앞으로 국회 논의를 존중하겠지만, 정치권이 불법 행위자들의 일방적 주장만 듣고 MBC의 공영방송 파괴 행위 진상 규명과 정상화에 개입하려는 것이라면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