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화 '신과함께2' 오달수 빼고 재촬영한다…조한철 투입

배우 조한철이 영화 '신과함께2'에 오달수 대신 투입된다. 신과함께2 제작사 덱스터는 27일 "조한철이 오달수 대신 판관 역을 맡아 다음 달 초 재촬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배우 조한철이 지난해 9월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침묵’(감독 정지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뉴스1]

배우 조한철이 지난해 9월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침묵’(감독 정지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뉴스1]

조한철은 그동안 드라마 '마더', '내일 그대와', 영화 '침묵' 등에 조연으로 출연했다. 오달수는 '신과함께-죄와벌'에 이어 '신과함께2' 촬영도 모두 마쳤으나 최근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제작사 측은 대체배우를 투입해 재촬영을 결정했다.
 
배우 김명곤.[중앙포토]

배우 김명곤.[중앙포토]

또 다른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최일화 대역으로는 배우 김명곤이 투입된다. 김명곤은 '신과함께2'에 조연으로 등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관광부 장관을 지낸 김명곤은 최근 영화 '강철비' '대립군' 등에 출연했다. '신과 함께2'는 재촬영과 후반 작업을 거쳐 8월 개봉할 예정이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