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현 정권 입맛에 따라 초등 사회 교과서 임의 수정”… 교육부 관계자 고발

자유한국당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회의’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렸다. MBC 앵커 출신인 배현진 자유한국당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증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회의’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렸다. MBC 앵커 출신인 배현진 자유한국당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증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이 “초등학교 6학년 사회 교과서를 임의로 수정했다”며 교육부 관계자를 고발했다.
 
27일 한국당은 보도자료를 내고 “(교육부가) 초등학교 6학년 사회 교과서를 현 정권의 입맛에 따라 수정하면서 집필 책임자를 배제하고 명의까지 도용했다”며 “이에 관련된 성명 불상의 교육부 및 출판사 관계자들을 대검찰청에 형법상 직권남용, 사문서 위·변조 및 동행사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다만 한국당은 집필 책임자가 누구인지는 구체적으로 직시하지 않았다.
 
또한 한국당은 이와 함께 MBC 최승호 대표이사와 감사국장 등 9명을 통신비밀 보호법 위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했다.
 
한국당은 “MBC가 최 사장 취임 뒤 2012년과 2017년 언론노조 파업에 동참하지 않았던 보수성향 기자들로 구성된 문화방송 노동조합(제3노조) 직원들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면서 일부 직원의 이메일 등을 사전 동의 없이 열람했다”고 주장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