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현진 "난 현 정권의 블랙리스트···노조 안한게 죄냐"

배현진 "난 현 정권의 공공연한 블랙리스트"…김세의도 동석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전 MBC 아나운서)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전 MBC 아나운서)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영입인사 1호' 배현진 전 MBC 앵커는 27일 "저는 현 정권의 공공연한 블랙리스트"라고 주장했다.
 
배 전 앵커는 이날 한국당이 '좌파정권의 방송장악'에 따른 피해자를 지원하겠다는 명목으로 출범시킨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지원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각오하고 나온 만큼 하나하나 그 실상을 알려드리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회의’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렸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회의’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렸다. 변선구 기자

배 전 앵커는 "지난 1월 최승호 MBC 사장은 인터뷰에서 '다시는 배현진은 뉴스에 출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잘못 들었구나' 싶었다"며 "블랙리스트에는 착한 블랙리스트가 있고, 나쁜 블랙리스트가 있는 거냐는 누군가의 말씀을 듣고 혼자 웃기도 했다"고 했다.
 
배 전 앵커는 "저뿐만 아니라 양승은 아나운서 등 얼굴과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수십명 기자들이 뿔뿔이 흩어져 있다. 방송의 공공연한 블랙리스트가 된 사람들이다"라면서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것도 죄가 되느냐. MBC에 묻고 싶다. 국민의 방송인지, 언론노조의 방송인지 그 좌표를 분명히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 배 전 앵커와 함께 참석한 김세의 MBC 기자는 "지난해 12월 최승호 사장 취임 이후 저를 비롯해 80여명의 기자가 마이크를 빼앗겼다"며 "부역자란 비난을 받은 80여명은 영상자료 분류 등 단순 업무를 하면서 취재 업무에서 원천배제된 상태"라고 주장했다.  
 
특위는 첫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MBC언론인 부당인사행위와 불법 이메일 사찰 등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추진키로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