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희귀 명품가방 구매자들 속여 20억 뜯어낸 40대 여성…수법은?

(왼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는 쇼핑 이미지 사진) 오른쪽 사진은 원씨가 블로그에 올려 빠르게 구매해주겠다고 한 명품 가방 [경기 평택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왼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는 쇼핑 이미지 사진) 오른쪽 사진은 원씨가 블로그에 올려 빠르게 구매해주겠다고 한 명품 가방 [경기 평택경찰서 제공=연합뉴스]

공급량이 적은 고가의 명품 가방을 구해주겠다고 속여 20억원을 챙긴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특정경제가중처벌법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원모(43·여)씨를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2011년부터 독일에 거주한 원씨는 2013년 5월부터 유명 포털사이트에 명품 구매대행 블로그를 운영하며 국내에서 쉽게 구할 수 없는 명품가방을 배송해주겠다고 홍보했다.  
 
그가 제안한 제품은 주로 수작업으로 만들어지는 명품 가방들로 생산량이 적어 국내에서 주문할 경우 구매에 1~4년이 걸리는 제품들이었다.  
원씨가 운영한 블로그 [경기 평택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원씨가 운영한 블로그 [경기 평택경찰서 제공=연합뉴스]

 
그는 자신이 직접 현지에서 구매해 배송하는 방법으로 빠르면 2주 안에 제품을 받아볼 수 있다고 구매자들을 속였다. 
 
원씨는 블로그를 통해 구매자를 모으고, 가족 명의의 계좌로 개당 1500만원가량을 받았다. 
 
돈을 받으면 스마트폰 메신저를 통해 가짜 송장 사진을 보여줘서 구매자를 안심시켰다. 또 배송이 늦어진다는 항의가 들어오면 지연 보상금 명목으로 100만원 상당의 액세서리를 보내 의심을 피했다.    
 
그는 이러한 방식으로 113명으로부터 20억여원을 송금받아 가로챘다. 원씨의 범행은 지난해 10월 피해자들이 경찰에 진정서를 접수하며 드러났다.  
 
경찰은 해당 블로그를 폐쇄 조치하고 독일에서 거주 중인 원씨를 찾아내 국내로 송환했다.  
 
원씨는 경찰 조사에서 "건네받은 돈은 현지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데 모두 썼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사건 접수를 하지 않은 피해자가 더 있는 것으로 확인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