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군 사격장 총기 사망사고, 본인 총서 발사된 실탄이 원인”

(기사 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기사 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지난 23일 세종시 연서면 용암리 203 특공여단사격장에서 발생한 김 모(24)하사의 총기 사망사고와 관련해 군은 "본인 총기에서 발사된 실탄에 의해 두부 관통상을 입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27일 육군은 '용암리 사격장 총기 사망사고' 중간 수사 결과를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육군에 따르면 사고 당시 김 하사는 소속 부대원 5명과 함께 영점사격장에서 사격하던 중이었다. 당시 사격은 사격 집중훈련의 하나로 김 하사는 영점사격과 실거리 사격을 하고 있었다. 
 
군은 "(김 하사는 사격 중) 본인 총기에서 발사된 실탄에 의해 두부 관통상을 입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3일 오후 4시 30분 세종시 연서면 용암리의 육군 사격장에서 김 하사가 원인 미상의 총기사고로 관통상을 입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김 하사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오후 4시 57분쯤 인근 병원으로 긴급후송됐으나 사망했다. 
 
군 수사기관은 사고 이후 사격장 현장검증과 관련자 사실관계 조사, 증거물에 대한 국과수 정밀 감정 의뢰를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