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작년 국내 중고폰 1000만대 거래… 1조6855억 추산

핸드폰.(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핸드폰.(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작년 국내 중고폰 거래량이 1000만대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중고폰 전문업체 착한텔레콤과 중고폰 빅데이터 제공사 유피엠에 따르면 작년 국내 중고폰 거래량은 1055만대였고 거래금액은 1조6855억원으로 추산됐다. 대당 평균 거래가격은 15만9000원이다.  
 
국내 중고폰 거래량에 대한 분석 자료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월평균 중고폰 거래량은 88만대였다. 삼성전자와 애플의 신규 스마트폰이 출시될 즈음에는 거래량이 크게 증가했다.
 
작년 월별 국내 중고폰 거래량. [연합뉴스]

작년 월별 국내 중고폰 거래량. [연합뉴스]

 
갤럭시S8, 갤럭시노트8이 출시된 작년 4월과 9월에는 거래량이 각각 95만대, 115만대에 달했다.
 
애플의 아이폰8, 아이폰X이 출시된 11월에는 거래량이 96만대였다.
 
4월과 9월에는 삼성전자 중고폰 거래 비중이 65∼76%를 차지했고 11∼12월에는 애플 중고폰 거래 비중이 26∼32%로 평균을 상회했다.
 
중고폰 시장의 성장은 해외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중고폰을 활용한 리퍼비시폰 시장은 작년 약 1억4000만대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13% 성장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