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저수지에 빠진 차량서 인명 구한 경찰관ㆍ시민에 ‘LG 의인상’

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은 지난 19일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에 빠진 차량에서 여성 탑승자 두 명을 구한 김종호(60) 경정 등 경찰관 세 명과 조영래(43)씨 등 시민 두 명에게 ‘LG 의인상’을 전달키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LG의인상 수상자

LG의인상 수상자

 
창원서부경찰서 소속 김 경정과 이종택(57)ㆍ심형태(47) 경정은 당시 저수지 인근 식당에서 점심을 먹던 중 저수지에 차량이 추락한 것을 목격하고 곧바로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수면 위로 지붕만 보이는 차량을 보고 지체 없이 저수지로 뛰어들었고, 조 씨 등 시민들도 구조에 동참했다.
 
김 경정은 가까스로 차량에서 빠져나온 일부 탑승자들로부터 “차 안에 사람이 있다”는 말을 듣고, 수차례 잠수해 손으로 차량 내부를 일일이 확인한 끝에 한 여성을 물 밖으로 끌어 올렸다.
 
이어 이들은 차량 유리창을 망치로 깨 뒷좌석에 고립되어 있던 여성 한 명도 구조해 심폐소생술로 의식 회복을 도왔다.
 
정년을 두 달 앞둔 김 경정은 “위험하다는 생각보다는 경찰로서 당연히 시민들을 구해야 한다는 생각에 힘을 다했다”고 담담히 말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경찰관들의 투철한 사명감과 시민들의 희생정신이 더해져 깊고 차가운 저수지에서 소중한 생명을 구해낼 수 있었다”며, “이들이 보여준 의로운 행동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에서 수여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LG복지재단은 2015년부터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라는 구본무 LG 회장의 뜻을 반영해 ‘LG 의인상’을 제정한 뒤 지금까지 총 71명을 선정했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