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김정은 방중설에 "확인 안 돼…모든 가능성 두고 예의주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중앙포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중앙포토]

청와대가 일각에서 제기되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방중설에 대해 "실제로 북경에 어느 분이 와 있는지는 저희로선 현재 확인이 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27일 북한 열차가 중국 단둥을 거쳐 베이징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남북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중 간 관계개선이 이뤄지는 것은 긍정적으로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의 고위 관계자가 방중한 것에 대해 긍정적인 해석을 내놓은 것이다. 
 
앞서 이날 오후 대북 전문매체 데일리NK는 중국의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북·중 접경지역인 단둥역에 거대한 가림막이 설치되는 등 철저한 보안 속에 북한 고위 관계자가 방문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한 매체는 이와 관련 한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날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발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방중설이 제기됐으나 김 위원장이 아니라 김여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단둥역에 대형 가림막까지 설치되는 등의 특이 동향이 있어 중국 등 여러 경로를 통해 파악한 결과”라고 전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