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식점 78.6% "최저임금 올라 가격 인상 불가피"

[중앙포토]

[중앙포토]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외식업체 78.6%가 앞으로 메뉴 가격을 인상하겠다고 밝혔으며 예상하는 평균 인상률은 18.4%로 조사됐다. 현재까지 메뉴 가격을 인상한 업체는 24.2%이며 평균 인상률은 9.7%로 나타났다.
 
한국외식업중앙회 산하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26일 발표한 '최저임금 적용 2개월 국내 외식업 영향조사'에 따르면 조사 대상 외식업체 300곳 중 77.5%가 올해 최저임금 적용 이후 현재까지 경영 상태가 악화했다고 응답했다.  
 
응답 업체의 올해 1∼2월 월평균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각각 12.1%, 30.1% 감소했다.
 
응답 업체 중 80.4%는 향후에도 경영 상태가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종업원 감원 움직임도 나타났다.  
 
종업원 수는 지난해 평균 2.9명에서 올해 평균 2.0명으로 31.9% 감소했다.  
 
지난 1∼2월 종업원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지난해보다 13.1% 줄었고, 종업원 1인당 인건비는 3.7%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를 맡은 서용희 한국외식산업연구원 수석연구원은 "단기적 결과이긴 하지만 최저임금 인상이 '실질임금 상승'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3월 1일부터 7일까지 전국 외식업체 300곳(유효표본 285곳)을 대상으로 모바일 설문 방식으로 이뤄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