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김정은 방중설 보도에 “사실 여부 알지 못한다”

북한 특별 열차라고 중국 웨이보에 올라온 사진(배경)과 라지 샤 백악관 부대변인(오른쪽 얼굴). [사진 웨이보ㆍ연합뉴스]

북한 특별 열차라고 중국 웨이보에 올라온 사진(배경)과 라지 샤 백악관 부대변인(오른쪽 얼굴). [사진 웨이보ㆍ연합뉴스]

4월과 5월 남북 및 북ㆍ미 정상회담이 추진되는 가운데 26일 북한 고위급의 중국 베이징을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백악관은 “그 보도들이 꼭 사실인지 아닌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샤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베이징 방문설에 대해 “나는 그 보도들을 확인할 수 없다”며 이같이 재차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다만 내가 말하려는 것은 전 세계 수십 개 나라가 함께한 대통령의 최대 압박 작전이 결실을 보고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데려온 덕분에, 우리와 북한은 예전에 있던 지점보다 더 나은 곳에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따라서 우리는 (성사) 가능성이 있는 (북미) 정상회담을 몇 달 앞서 고대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