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시형 승계 작업에 이용돼…10억 빚 남아" 다스 하청 업체 대표 주장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아들 이시형씨(오른쪽)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과 아들 이시형씨(오른쪽) [중앙포토]

공정거래위원회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인 시형 씨가 최대주주로 있는 회사 에스엠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MBN이 2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공정위는 에스엠의 설립과 하도급 계약 과정에 불공정행위가 없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공정위의 이같은 결정은 지난 19일 한승희 창윤산업 대표의 신고에 따른 것이다. 한씨는 "다스가 시형 씨에게 승계를 시키는 작업에 나를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다스의 하청업체였던 창윤산업 대표 한 씨는 2014년 다스 측으로부터 한 가지 제안을 받았다. 자동차 A/S 부품을 생산하고 납품하는 사업권을 줄테니 외부에 공장을 설립해 달라는 것이었다.  
 
한 씨는 공장 투자비를 들이며 일을 진행했다. 다스 측은 부지와 일부 설비까지 제공했다.  
 
그런데, 다스는 이듬해 돌연 공장 주소지에 에스엠이라는 상호로 법인을 세웠다. 한 씨는 이후 에스엠으로부터 다스와 체결한 사업권을 넘기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공교롭게도 에스엠의 최대주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였고 한 씨는 울며 겨자먹기로 에스엠과 하도급 계약까지 맺었다. 한 씨는 도급 단가가 계속 낮아지는 바람에 폐업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씨는 "다스가 에스엠에 일감을 몰아줘 시형 씨가 우회 상속을 한 것은 아닌가 의심하고 있다"며 "공장 투자비 등에 10억 원이 넘는 빚을 떠안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정위는 이런 내용을 담은 한 씨의 신고를 받은 뒤 자료 검토에 들어갔으며 에스엠의 설립과 하도급 계약 과정에 불공정행위는 없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