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밤9시, 술마실 데 별로 없다…세종시 건강한 도시 1위

우리 동네는 얼마나 건강할까? 궁금하시다면 이미지를 클릭하세요. 술 소비량부터 결혼 비율까지... 전국 지자체 건강 순위 검색기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만약 링크가 작동하지 않는다면 주소창에 건강 검색기 주소(URL)를 복사해 붙여넣으세요. 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76

경기도 과천시와 세종시에서는 오후 9시면 술 먹을 데가 그리 많지 않다. 두 곳은 전국에서 술집이 가장 적다. 술을 막 마시는 사람도 가장 적다. 흡연율도 최저 수준이다. 시·군·구 중에서는 경기도 과천시, 광역 시·도 중에는 세종시가 '건강 도시'로 뽑혔다. 건강친화적인 시설과 환경을 갖춘 데다 생활 습관도 건강하다.
그래픽=김주원ㆍ심정보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ㆍ심정보 기자 zoom@joongang.co.kr

한림대 사회의학연구소와 중앙일보는 17개 광역 시·도와 247개 지자체(행정구 포함)의 건강 수준을 평가해 '2017 건강 도시(K-Health ranking)'를 선정했다. 흡연·운동·음주 등 생활습관, 아파도 병원에 못 간 비율, 운동시설·공원 환경, 보건 예산 등 5개 분야 21가지를 따졌다. 지자체별로 연령 구조가 같다고 가정했다. 그동안 흡연·음주 등을 부분적으로 평가한 적은 있지만 건강 요소를 종합 평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광역단체로는 세종시 다음으로 서울·대전, 기초단체로는 과천 다음으로 성남 분당, 용인 수지, 대전 유성구가 뒤를 이었다. 반면 제주·부산·인천은 건강 수준이 떨어졌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연구책임자인 김동현(예방의학) 한림대 의대 교수는 "의료 여건뿐 아니라 공원·도로 등의 환경, 일자리, 재정 여건, 단체장의 인식 등이 건강 격차를 야기한다"며 "수준이 떨어지는 지자체를 집중 지원하고 주민들이 건강 수준에 관심을 갖고 지방선거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동네 건강평가 <상>
 
※우리 동네가 얼마나 건강한지 확인하려면 ‘우리동네 건강 검색기’(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76)와 ‘한림대 사회의학연구소’(http://communityhealth.kr/)를 이용하면 됩니다. 
 
◇특별취재팀=신성식 복지전문기자, 이에스더·정종훈·이은지 기자, 안희재 인턴기자(고려대 사회4) 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