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 옥중조사 거부 … “천안함 용사 못 찾아 유감” 옥중 페북

류우익 전 비서실장과 이재오 전 의원(오른쪽부터)등 이 전 대통령 측 인사들이 26일 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류우익 전 비서실장과 이재오 전 의원(오른쪽부터)등 이 전 대통령 측 인사들이 26일 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뉴스1]

수백억원대 뇌물·횡령 등 혐의로 구속된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 일체를 거부키로 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예정된 대로 이 전 대통령을 방문조사하기 위해 서울동부구치소를 찾았으나 실질적인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 전 대통령 측 강훈 변호사는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오전에 이 전 대통령을 접견해 의논한 끝에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기로 했고 검찰에도 같은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전직 대통령으로서 법을 준수하는 차원에서 지난번 검찰의 소환조사에 응했다”며 “그러나 검찰이 구속 후에도 주변 사람을 끊임없이 불러 조사하고, 일방적 피의사실도 무차별적으로 공개하고 있어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판단했다”고 주장했다.
 
당초 검찰은 이날 오후 2시 이 전 대통령이 수감된 동부구치소로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 부장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다스 관련 의혹을 조사할 계획이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를 차명으로 소유해 경영하고 이 회사에서 비자금·법인카드 등을 합쳐 350억원 가량을 횡령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삼성그룹에 이건희 회장 사면을 대가로 다스 소송비 68억원을 대납하게 하는 등 110억원대 뇌물수수 혐의도 받는다. 변호인단의 입장 발표에도 불구하고 검찰은 예정대로 동부구치소로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냈다. 오후 1시 20분쯤 신 부장검사가 도착해 이 전 대통령을 접견실에서 직접 만나 조사에 응해달라는 취지를 여러 차례 전달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조사에 불응하겠다’는 내용의 서면을 주고 독거실로 다시 들어갔다고 한다. 이후 검찰은 오후 3시 30분쯤 “오늘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피의자조사를 진행하려 했지만, 이 전 대통령이 조사를 거부했다”고 알렸다.
 
김효재 전 정무수석은 방명록에 ’여러분의 나라 위한 희생을 기리는 마음 언제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썼다. [연합뉴스]

김효재 전 정무수석은 방명록에 ’여러분의 나라 위한 희생을 기리는 마음 언제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썼다. [연합뉴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추후 다시 진행할 계획이다. 이 전 대통령의 구속 기한은 다음달 10일이다. 이때까지 검찰은 보강수사를 마치고 재판에 넘겨야 한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이 계속 조사에 불응한다면 구치소 방문조사는 어렵다. 이 전 대통령은 앞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 때에도 검찰에서 입장을 충분히 밝혔다는 이유로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했고 법원은 서류심사만을 거쳐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한편 천안함 폭침 8주기를 맞은 이날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를 한 시간 앞두고 천안함 46용사들에 대한 ‘옥중 메시지’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 전 대통령은 해당 글에서 “통일되는 그 날까지 매년 여러분을 찾겠다는 약속을 지킬 수 없게 되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여러분의 조국에 대한 헌신은 절대 잊지 않고, 가슴 깊이 새기고 있다”고 썼다. 이 전 대통령 측근은 “변호인단과 가족 접견 등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뜻을 전달했고 측근이 대신 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같은 시각 이 전 대통령의 참모진들은 대전 현충원에 모여 천안함 8주기를 추모했다. 이재오 전 의원, 김효재 전 정무수석, 김두우 전 홍보수석, 정동기 전 민정수석,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류우익 전 대통령 실장 등 11명이 참석했다. 서초동의 한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이 재판에서 검찰과 법리 공방을 벌일 것을 각오하고 본격적인 ‘여론전’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며 “측근들이 현충원을 참배한 것이나 ‘옥중조사’에 불응한 것도 보수 세력 결집을 위한 메시지로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박사라·김준영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