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설현 합성사진' 내보낸 방송사, 시청자 비난 쇄도

[사진 일간스포츠 제공]

[사진 일간스포츠 제공]

 
"방송에서 2차 가해를 하다니"
 
26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AOA 멤버 설현 합성사진 사건을 다루다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섹션TV' 측이 최근 문제가 된 합성사진을 방송에 내보냈기 때문이다.  
 
최근 카카오톡 등 메신저와 SNS 등에서는 "지코 분실 카메라에서 나왔다더라"는 말과 함께 설현이 나체 상태로 화장실에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 유포됐다.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사진 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섹션TV는 "포토샵을 다룰 줄 아는 사람이 합성한 것으로 보인다"는 전문가의 말을 인용하면서 문제가 된 사진을 몸 부위만 가린채 방송에 내보냈다.  
또, 루머의 또다른 당사자인 지코 측과 인터뷰도 했다. 지코 측은 "휴대폰을 잃어버린 적이 없다"며 합성사진 논란을 일축했다.
 
해당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설현이 상처 받았을 사진을 방송에 내보낸 것에 대해 "2차 가해"라며 항의하고 있다. 또, 지코 측 인터뷰를 통해 굳이 자극적인 루머를 확산시켰다고 비판하고 있다.
 
한편 설현 측은 19일 "합성 사진을 제작하는 것은 물론 허위 사실과 함께 이를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 강력한 법적 조처를 할 것"이라며 "제작 및 유포자를 찾아 엄중하게 처벌을 받도록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