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에게는 개헌 나서라더니…” 질문에 김성태의 답변

2016년 9월 대정부질문 당시 황교안 전 국무총리(왼쪽)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모습. [사진 YTN]

2016년 9월 대정부질문 당시 황교안 전 국무총리(왼쪽)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모습. [사진 YTN]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정부 개헌안을 발의하자 자유한국당은 ‘좌파의 폭주’를 막는 국민저항운동을 검토하겠다며 강력 대응 방침을 천명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절차와 내용 다 문제”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원내대표는 26일 YTN라디오 ‘뉴스 정면승부’와의 인터뷰에서 “국가 체제를 바꾸는 엄청난 중차대한 일을 어떻게 전자서명으로 결재할 수 있느냐”며 개헌 발의 절차에 문제를 제기했다. 또 내용으로는 “대통령 권력을 분산시키고 책임 총리제를 구현할 의지가 반영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6‧13 지방선거일에 개헌 투표가 이루어지는 것에도 “9표의 투표 행위가 이뤄지는 것이 이번 지방선거”라며 “국가의 틀을 바꿔내는 개헌안을 국민이 냉철한 판단으로 투표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나 2016년 9월 김 원내대표는 황교안 당시 국무총리를 향해 “내년 4월 12일에 보궐선거가 예정되어 있다. 저는 이때를 개헌 투표일로 삼아 로드맵을 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황 전 총리는 “정부 입장에서는 경제가 어렵고, 안보가 어렵고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이 많아 그 문제들을 대처해나가는 것이 우선”이라며 개헌 논의에 난색을 표했고, 김 원내대표는 “헌법 128조 1항은 대통령의 헌법 개정 발의 권한을 명시하고 있다. 여야 정치권에만 의지해서는 안 된다.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행자인 노동일 교수는 해당 발언을 언급하며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렸다?”라고 물었고, 김 원내대표는 “아니다. 국회 차원에서 개헌안을 만들더라도 대통령과 정부가 수용하려는 의지가 있어야만 개헌이 성사될 수 있는 것”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당시 황 총리에게 박근혜 대통령도 개헌안을 수용할 수 있는 정부가 되어달라는 요청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은 국회가 개헌 논의를 하고 있는데, 대통령이 개헌 발의를 하는 것은 상당히 위험한 것”이라며 “대통령 개헌안은 국회에서 수정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 국회 개헌은 일찌감치 가능성이 없으니 대통령이 던지는 개헌안을 국회가 받으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한 정당만 갖고도 개헌을 저지할 수 있는 의석을 갖고 있다. 개헌은 정치 합의의 산물”이라며 “절대 대통령 단독 개헌안을 발의한다고 해서 성사되지 않을 것 뻔한데, 그럼에도 대통령이 개헌안을 던지는 이유가 뭐냐”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