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희연 “특수학교, 혐오시설 아니다…생각 바꾸면 환영할 시설”

26일 오전 서울 강서구 옛 공진초 터에서 열린 특수학교 설립추진 설명회에서 특수학교 설립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의 출입을 막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26일 오전 서울 강서구 옛 공진초 터에서 열린 특수학교 설립추진 설명회에서 특수학교 설립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의 출입을 막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6일 서울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 주민 설명회가 일부 주민의 반대로 또 다시 난항을 겪은 것과 관련해 “(반대 측과의) 접전을 찾기 위해 수개월 동안 (노력을) 했는데 접점이 찾아지지 않았다”며 “(갈등 해소를 위해) 뚜벅뚜벅 담담하게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26일 조 교육감은 이날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 만은) 제가 어떻게든지 정말 실현해야 되겠다는 하는 생각을 강하게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반대 주민 이외에도) 강서구 주민 중 저희를 성원하시는 분이 많다”며 “비대위 측세어도 다양한 의견이 있다는 것을 전제하고 (설립과 관련된 다양한) 의견수렴을 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동의하지 않지만, 특수학교가 들어오는 것이 지역에 마이너스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을 수 있다”며 “그런 주장도 경청한다. 하지만 저는 주민이 원하는 (복합문화공간 등)편의시설을 통해서 플러스를 드리겠다. 그러니 한번 경청을 해달라”고 강조했다.
 
‘강서구에만 일방적으로 특수학교를 추진한다’는 지적에 대해 조 교육감은 “강남 염곡동에나래학교라고 (특수학교를) 하나 짓고 있고, 그 다음에 강서, 또 동부에 하나. 이렇게 3개를 지금 짓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그런 측면에서 왜 강서만 짓느냐는 말씀은 타당하지 않다”고 답했다.
 
또 “지금 서울시에 이 3개 외에도 특수학교가 없는 구가 7개가 있다”며 “그래서 이 3개가 가장 우선이고 학부모님들도, 장애인 학부모님도 원하는 부분이다. 그래서 우선 이 세 가지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그 이후에도 원거리 통학을 하는 학생이 많다면 얼마든지 특수학교가 없는 구에도 7개를 다 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서구에서 원거리 통학을 하는 장애인 학생이 많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많다. 지금 (많은 장애인 학생들이) 구로구에 있는 학교를 다니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서구에 특수학교를 희망하는 학생이 250명이 있다. 그런데 강서구의 (특수학교인) 교남 학교가 100명쯤 되니까 150명 정도가 (원거리 통학을 하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특수학교 설립 반대는) 특수학교가 안 좋은 시설이라는 전제에서 나온 말씀이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우리가 보통 혐오시설이라고 하는 쓰레기 소각장과 특수학교는 전혀 다르다. 우리의 생각과 시선만 바꾸면 정말 환영할 만한 시설이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26일 강서구 옛 공진초등학교에서 특수학교 설립을 위한 ‘주민과 교육공동체가 함께하는 서울 특수학교 설립추진 설명회’를 개최했다.
 
하지만 설명회는 설립을 반대하는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 반대 추진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회원들의 기습 집회로 설명회 일정에 차질을 빚었다.
 
설명회는 20여 분간 지연됐으나 서울시교육청이 설명회 진행을 속개하면서 우여곡절 끝에 재개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