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녹색돌풍 불던 대전…이번엔 민트색 태풍 불 것"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26일 대전 중구 BMK 컨벤션웨딩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당원대표자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26일 대전 중구 BMK 컨벤션웨딩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당원대표자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대전에서 영입한 인재들을 소개하며 "대전에서 민트색 태풍이 불어올 것이라 굳게 확신한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26일 오후 대전 중구 문화동 BMK웨딩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당원대표자 대회에 참석해 "2년 전 대전에서 (국민의당 당시)녹색돌풍이 일었는데 전국 평균보다 많은 지지를 대전시민이 보내주셨다"며 "(이번에도) 대전에서 민트색 태풍이 불어올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전의 키워드는 통합과 미래다. 중원으로서 통합의 중심이며 전국에서 많은 국민들이 모이는, 미래를 상징하는 도시"라면서 "대전과 바른미래당은 잘 맞는 조합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공동대표(오른쪽)와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26일 대전 BMK 컨벤션웨딩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당원대표자대회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주선 공동대표, 유 공동대표, 안 인재영입위원장, 하태경 최고위원. 김성태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공동대표(오른쪽)와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26일 대전 BMK 컨벤션웨딩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당원대표자대회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주선 공동대표, 유 공동대표, 안 인재영입위원장, 하태경 최고위원. 김성태 기자.

 
일주일간 인재영입위원장으로 일한 소감도 밝혔다. 안 위원장은 "위원장을 맡은 지 만 일주일 가량 됐다. 많은 분들과 만나 3차에 걸쳐 인재 영입 행사를 했다"며 "큰 결심을 하고 출마하고자 하는 예비후보자들이 모였는데 그 모습은 감동적이었다. 이러한 모습이 시민들에게 전달돼 이번 선거에서 기적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는 대전에서 영입된 이재성 서구청장 예비후보 등 4명이 소개됐다. 안 위원장은 "열심히 일하는 전문성이 있는 분들로 든든한 초석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어렵다고 하는데 우리는 이미 경험이 있다. 용기 잃지 마시고 함께 이 어려움을 헤쳐나가자"고 호소했다.
 
이날 대회에는 유승민 대표 등 중앙당과 시당 지도부 등 1000여 명이 참석, 선거 출정식을 방불케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