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가 윤석열 관용차 K9 타고 구치소 이동한 이유

지난 2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구속영장 발부 후 논현동 자택에서 서울동부구치소로 이동할 때 탔던 차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관용차인 것으로 알려졌다.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탑승한 승용차가 23일 오전 동부구치소로 들어오고 있다.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탑승한 승용차가 23일 오전 동부구치소로 들어오고 있다.

 
25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기아자동차의 검은색 K9 차량을 타고 이동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참석하지 않은 채 자택에서 대기하고 있던 이 전 대통령을 구치소로 호송하기 위해 검찰이 보낸 차량이다. 이 차는 당시 윤 지검장 출근 시 사용했다가 같은 날 밤에는 이 전 대통령 이동용으로 활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K9은 검찰 내 관용차 중 검찰총장이 이용하는 제네시스 EQ900을 제외하고는 가장 높은 레벨이다. K9은 서울중앙지검에 1대만 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구속영장이 발부돼 이 전 대통령이 청와대 경호처 차량을 이용할 수 없게 되자 검찰이 ‘예우’ 차원에서 윤 지검장 관용차를 제공한 셈이다.  
 
이 전 대통령은 구속영장을 집행한 송경호 특수2부장과 신봉수 첨단범죄 1부장검사 사이 가운데 자리에 앉았다. 이 전 대통령은 차 안에서 한마디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부구치소로 들어가는 길에 시민이 던진 날계란에 이 차량 창문이 계란 범벅으로 얼룩지기도 했다.
 
작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영장실질심사 후 검찰청사에서 대기하다 서울구치소로 이동할 당시 호송 차량은 기아차의 K7이었다. 이 차는 노승권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의 관용차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매체를 통해 “당시 검사장급 보직이었던 1차장에게 K7이 배정됐는데 지금은 (1차장이) 차장급으로 낮아져서 서울중앙지검에 K7 관용차가 없어졌다”며 “그렇다고 K5에 타기엔 내부가 좁은 점 등을 고려하다 보니 검사장 관용차를 쓰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