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미세먼지 주의보' 40시간 만에 해제

고농도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올해 들어 두 번째로 서울 등 수도권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26일 서울 도심과 경복궁 일대 하늘이 미세먼지로 뿌옇다.[뉴스1]

고농도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올해 들어 두 번째로 서울 등 수도권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26일 서울 도심과 경복궁 일대 하늘이 미세먼지로 뿌옇다.[뉴스1]

서울시는 26일 오후 4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발령됐던 미세먼지(PM-2.5) 주의보와 미세먼지 민감군주의보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서울시 대기 중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45㎍/㎥로, 미세먼지 주의보와 민감군주의보 기준인 50㎍/㎥ 미만으로 떨어졌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지난 24일 오후 8시를 기준으로 발령돼 40시간 만에, 미세먼지 민감군 주의보는 58시간 만에 해제됐다.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경찰이 마스크를 낀 채 집회 질서유지 근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경찰이 마스크를 낀 채 집회 질서유지 근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고농도 미세먼지는 향후 추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서울시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나 모바일 서울을 참고해 실시간 대기 질 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