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7년 전 사라진 개구리 소년···부모는 진실을 기다린다

개구리소년 사건을 다룬 영화 '아이들' 스틸컷.

개구리소년 사건을 다룬 영화 '아이들' 스틸컷.

1991년 3월 26일 대구 성서초등학교에 다니던 우철원(당시 13세)·조호연(당시 12세)·김영규(당시 11세)·박찬인(당시 10세)·김종식(당시 9세)군 등은 임시공휴일을 맞아 학교에 가지 않아 대구 와룡산에 도롱뇽 알을 주우러 간다며 집을 나섰습니다. 와룡산에 오르기 전 마을 주민에 두어 번 목격된 것이 아이들의 마지막 모습이었는데요. 실종 11년 6개월 만인 2002년 9월 26일 이들은 5켤레의 신발과 함께 4구의 유골로 발견됐습니다. 사망 원인은 끝내 밝혀지지 못한 채 2006년 3월 25일 살인죄 공소시효는 완성됐습니다. 수색 인원에만 약 32만명이 동원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실종 13년 만에 개구리소년들의 합동영결식이 치러진 2004년 3월 26일 대구 성서초등학교 어린이들이 선배들의 영정을 들고 마지막으로 학교를 둘러보고 있다. [중앙포토]

실종 13년 만에 개구리소년들의 합동영결식이 치러진 2004년 3월 26일 대구 성서초등학교 어린이들이 선배들의 영정을 들고 마지막으로 학교를 둘러보고 있다. [중앙포토]

유골 발견 당시에는 아이들이 집을 나설 때 입었던 옷이 함께 발견됐습니다. 옷에 찢긴 흔적이 있었고 두개골에는 굉장히 큰 상처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경찰은 이들이 살해됐다고 결론 내렸으나 끝내 범인은 찾지 못했습니다.
 
개구리 소년 사건 27주기 추모식 [연합뉴스]

개구리 소년 사건 27주기 추모식 [연합뉴스]

아이들이 사라진 지 27년 후인 2018년 3월 26일. 와룡산에서는 추모식이 열렸습니다. 피해자 유족, 전국 미아·실종가족 찾기 시민의 모임 관계자 등이 참가해 진상규명 경과 발표, 추도사 낭독, 헌화 등을 했습니다.
 
우철원군의 아버지 우종우(70)씨는 "아이들이 어떻게 죽었는지 너무나도 궁금하다. 누군가 나타나 양심선언이라도 해주길 바랄 뿐"이라며 "아이들이 발견된 이곳에 표지판과 비석 등을 세워 작은 추모공간이라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대구 실종어린이(개구리 소년) 5명의 부모들이 전국에 배포한 어린이 찾기 전단을 앞에 놓고 40일째 돌아오지 않는 이들을 위한 궁리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대구 실종어린이(개구리 소년) 5명의 부모들이 전국에 배포한 어린이 찾기 전단을 앞에 놓고 40일째 돌아오지 않는 이들을 위한 궁리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실종 아이들의 부모들은 자식들의 사망 원인도 모른 채 27년을 눈물로 살아야 했는데요. 유족들은 아이들을 위한 추모공간 마련과 사건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