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호타이어 노조, “스톡옵션 부여와 전직원 투표 제안 거부한다”

지난 24일 광주 동구 금남로 거리에서 열린 ‘금호타이어 해외매각 철회 1차 범시도민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4일 광주 동구 금남로 거리에서 열린 ‘금호타이어 해외매각 철회 1차 범시도민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금호타이어 노조는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이 더블스타 유치 과정에서 금호타이어 전 직원의 찬반투표를 제안한 데 대해 거부 입장을 밝혔다.
 
또한 노조는 더블스타 자본을 유치할 경우 우리사주조합이나 개별 임직원에게 스톡옵션을 주고, 금호타이어가 자사주를 사들여 우리사주조합에 출연하는 등 유인책을 제시한 데 대해서도 거부 의사를 밝혔다.
 
26일 노조 관계자는 “산업은행이 제시한 스톡옵션 부여와 전 직원 투표 제안을 거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지난 23일 (노조 대표들이)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을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해외자본 유치(해외매각)에 동의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노조는 채권단이 제시한 해외매각에 대한 노조 동의 데드라인(30일)을 나흘 앞두고 채권단의 최후 제안으로 여겨지는 스톡옵션 부여와 전 직원 투표를 거부했다. 이에 따라 금호타이어 문제가 파국으로 치닫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금호타이어 인수 의사를 밝힌 국내 기업이 있기 때문에 해외 매각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수 의사를 밝힌 국내 기업은 공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이 관계자는 “산업은행이 지난 23일 (노조 대표들이) 이동걸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미래공동위원회 공동 구성에 합의했다고 오늘 발표했으나 이 회장이 제안한 것이지 합의한 것이 아니다”라며 “공동선언문과 관련해서도 노조·회사·노사정위원회·채권단(산업은행) 4자가 25∼27일 만나 논의를 해보고, 그 결과를 가지고 조합원 찬반투표를 할 수 있다는 것이었지, 찬반투표에 합의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산업은행은 이날 오후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노조는 더블스타 자본유치 수용, 경영정상화와 장기 발전방안 수립 등을 위한 미래위원회 구성, 26일 또는 27일 자구계획의 조속한 합의 내용을 담은 노·사·정·채 등 4자 공동선언문 발표, 노조는 이 사항에 대해 노조원 설명을 거쳐 29일 또는 30일 노조원 투표한다는 내용을 구두합의 했다”고 밝혔다.  
 
노조의 또 다른 관계자는 “사측이 오늘 오후 이 회장의 기자간담회 전문을 사원들에게 배포하고, 산업은행은 노조가 합의한 적도 없는 내용을 일방적으로 언론플레이하고 있다”며 채권단과 사측에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