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통령’ 강형욱, EBS ‘세나개’ 3년 만에 떠난다…후임은?

 ‘개통령’으로 인기를 끌었던 강형욱 동물훈련사가 3년 만에 EBS TV의 반려견 행동 교정 프로그램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이하 ‘세나개’)에서 하차한다.
일명 '개통령'이라고 불리는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 임현동 기자

일명 '개통령'이라고 불리는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 임현동 기자

 
EBS는 2015년 첫 방송부터 함께해온 강형욱 훈련사가 4월 13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하차한다고 26일 밝혔다. 후임으로는 설채현 수의사가 합류한다.  
 
‘세나개’는 2015년 9월 첫 방송 이후 150여 마리의 반려견을 만났다. 이 프로그램은 물고 짖는 개, 목줄을 거부하는 개 등 다양한 ‘문제견’을 교정하는 방법을 보여주며 호응을 얻었다. 시청률도 닐슨코리아 기준 1~2%로, EBS 프로그램 중에서는 좋은 편이다.
 
특히 강 훈련사는 ‘노즈워크’(후각활동) 교육을 트레이드 마크로 ‘개통령’으로 불리며 프로그램의 인기를 견인했다. 그는 “아쉽게도 개인 사정으로 프로그램을 떠나게 됐다”며 “시청자 여러분도 최선을 다해 반려견을 사랑해달라”고 말했다.
[사진 설채현 수의사 페이스북]

[사진 설채현 수의사 페이스북]

 
강 훈련사 후임인 반려동물 행동교정 수의사 겸 트레이너인 설채현씨는 “가정에서 TV를 보는 시청자들이 따라 할 수 있는 쉬운 교육으로, 모든 시청자가 반려견 전문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