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세먼지 대책에 뿔난 시민들, "공공기관 차량2부제가 대책이라니…"

수도권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시행된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하고 출근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수도권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시행된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하고 출근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미세먼지 때문에 대한민국에 못 살겠다. 여건 되면 이민이라도 가고 싶다."
 
희뿌연 미세먼지가 전국을 뒤덮은 월요일 출근길, 흰 미세먼지 마스크를 쓴 회사원 이모(33)씨는 미간을 찌푸리며 말했다. 이씨는 "얼마 전 돌 지난 딸을 생각하면 갑갑하다"며 "아이들이 자랐을 때는 더 심해지지 않겠냐"고 반문했다.  
 
26일 전국적으로 고농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며 시민들은 고통을 호소했다. 출근길과 등굣길 곳곳에서 매년 반복되는 미세먼지 공포와 당국의 미온적 대응에 대한 볼멘소리가 나왔다. 서울 영등포구의 초등학생 박모(12)군은 "1,2학년 때보다 6학년이 되니 미세먼지가 심해졌다"며 "심각한 건 초등학생도 안다. 제대로 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날 서울ㆍ경기 지역은 24시간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99㎍/㎥, 102㎍/㎥를 기록해 2015년 관측 이래 역대 최악의 수치를 보였다. 26일 오전 9시 기준 초미세먼지 일평균 농도는 서울 88㎍/㎥, 경기 66㎍/㎥, 부산 53㎍/㎥ 등 ‘나쁨’(51∼100㎍/㎥) 수준을 기록했다.  
 
서울ㆍ인천ㆍ 경기 등 수도권 3개 시ㆍ도는 26일 '나쁨' 수준 농도가 이어지자 공공부문 차량 2부제 시행 등 비상저감 조치에 들어갔다. 초등학생 아이를 둔 학부모 박모(38)씨는 "이런 날은 아이들 휴교를 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면서 "차량 2부제를 달랑 하루 시행한다고 크게 나아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마스크를 쓰는 것 이외 개인이 할 수 있는 게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수도권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시행된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방독면을 쓰고 차량2부제 동참을 독려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수도권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시행된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방독면을 쓰고 차량2부제 동참을 독려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시민들의 인식 개선과 자발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회사원 김남용(29)씨는 "2부제가 경각심을 줄 수는 있지만 근본적 대책은 아니다"며 " 기업에 대한 환경 규제도 상대적으로 약하고, 시민들도 여전히 자동차를 선호한다. 중국 이외에도 내부적 요인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도 매년 반복되는 미세먼지 논쟁과 안이한 대응을 지적했다. 최예용 환경보건시민센터소장은 "매년 중국 탓, 내부 탓 등 논쟁이 있지만 효과적 대책은 나오지 않는다"며 "공공기관 몇 곳 차량 2부제 해봐야 눈 가리고 아웅이다"고 평가했다. 이어 "장기적으로 전면적 차량 2부제를 시행하고 전 국민이 자전거 출퇴근을 생활화하는 등 국가적 차원의 캠페인이 필요하다"며 "시민들 노력 없이 중국 탓으로만 돌리면 해결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장영기 수원대 환경에너지공학과 교수는 "대기오염은 행정구역 문제가 아니라 대기권역 문제로 수도권이 모두 함께 참여해야 효과가 있다. 승용차를 대상으로만 한 조치는 효과가 미미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대적으로 오염 배출량이 많은 트럭 등 대형 장비나 노천소각도 비상조치 기간 전면 제한하고 시민들도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직화구이를 자제하는 작은 노력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