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성에서 스키 타는 중” 동유럽에 오렌지색 눈 내려… 이색 풍경

주황빛을 띠고 있는 눈밭. [인스타그램 캡쳐=연합뉴스]

주황빛을 띠고 있는 눈밭. [인스타그램 캡쳐=연합뉴스]

 
동유럽에 오렌지색의 눈이 내렸다.
 
25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등은 “오렌지색 눈으로 인해 이색 풍경이 연출됐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일부 지역과 불가리아, 우크라이나, 루마니아, 몰도바 등지에서 촬영된 사진을 보면 눈이 오렌지색을 띠고 있다.
 
기상학자들은 “이 현상이 북아프리카 사하라 사막에서 불어온 모래폭풍과 눈이 뒤섞이면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오렌지색 눈이 내리는 것은 5년에 한 차례꼴로 평시보다 모래의 밀도가 높아지는 때에 발생하곤 한다.
 
위성에서 관측된 대규모 모래폭풍. [NASA 제공=연합뉴스]

위성에서 관측된 대규모 모래폭풍. [NASA 제공=연합뉴스]

 
올해 모래폭풍은 그리스를 거쳐 러시아까지 밀고 들어왔는데, 그 면적이 너무 넓어서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위성사진으로도 관측됐다.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그리스 기상관측 당국은 사막 모래가 전국을 덮쳤는데 그 밀도가 최근 10년 내 최고라고 밝혔다.
 
한편, 오렌지색 눈을 본 이들은 각종 SNS에 “오늘은 화성에서 스키를 타고 있다”며 이색 풍경을 만끽하는 사진을 올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