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 6학년 교과서에 ‘촛불집회’ 실린다…박종철·이한열도 등장

 내년 3월부터 사용되는 초등학교 6학년 사회교과서에 촛불집회 사진이 실린다.
 
초등학교 6학년 새 교과서 현장검토본에 실릴 촛불집회 모습 [사진 교육부]

초등학교 6학년 새 교과서 현장검토본에 실릴 촛불집회 모습 [사진 교육부]

교육부는 ‘2015 개정 교육과정’ 성취기준 고시 이후 초등 6학년 1학기 사회교과서현장검토본에 이런 내용이 담긴다고 26일 밝혔다.  
 
새 교과서는 광화문 광장에서 벌어진 촛불집회 사진을 담고, 그 밑에 ‘우리나라에서 민주주의는 어떤 과정을 거쳐 발전해 왔을까요?’, ‘시민의 정치 참여 활동이 우리 사회 발전에 왜 중요할까요?’라는 주제에 대해 공부해보자는 내용을 실었다.
 
교육부 교과서정책과 관계자는 “공동체 문제의 해결 방식으로서의 시민 참여에 대해 공부해보자는 취지”라며 “촛불집회는 (박근혜 정부) 이전에도 있었기 때문에 (박근혜 전 대통령 퇴진 촉구 등) 정치적인 구호를 연상시키지 않는 사진을 넣었다”고 밝혔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이한열 사망 사건 등 민주화 운동 관련 내용도 새 교과서에 포함된다.  
 
“1987년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불법적으로 경찰에 끌려갔던 대학생 박종철이 고문을 받다가 사망했다”는 내용과, “(민주화)시위에 참여했던 대학생 이한열이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는 내용이다.
 
새 교과서는 2016년 8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편찬됐다. 학생들의 학습부담이나 학습 자료로서의 유용성 등을 검토한 뒤 수정·감수 절차를 거쳐 올해 12월 최종본이 만들어진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장검토본(확정된 교과서를 발행하기 전 학교 현장 등에서 검토할 목적으로 펴낸 책)에 대한 검토 과정에서 내용, 분량, 제재 등에 대한 수정이 가능하다”며 “다양한 의견 수렴을 통해 질 높은 사회 교과서를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